[2보] 변창흠 LH 토지 투기 “좌석 상관 없어… 결정을 따른다”

사진 설명국토 교통 부장관

변창흠 국토 교통 부장관은 12 일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가 토지 투기 혐의와 관련된 책임 이론에 대해 “나는 자리에 머 무르지 않는다”며 “그렇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결정을 따르라. “

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 교통위원회 총회에 참석해“LH 위기에 대한 국민들의 고민이 해소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대안을 만들겠다. LH의 근본적인 재 탄생. ”

그는 “역할이 충분하지 않을 때마다 자리에 머물지 않고 결정을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LH 임직원 중 일부가 광명 시흥 등 제 3 신도시의 소유주라는 사실이 밝혀진 후 변 장관의 책임이 떠올랐다.

특히 경찰에 회부 된 20 명 중 11 명은 변 장관이 LH 사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현장에서 추측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 힘인 김은혜 의원의 질문에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 했나요?”

김 의원은 다시“감사를 표할 계획이 있니?”라고 물었다. 그는 “다양한 판단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 총리는 전날 국토 교통부와 LH 직원들과 함께“변 장관은 책임을지지 않는다”며“고려할 것”이라며 1 차 정부 공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의 움직임). “

변 장관은 지난해 12 월 29 일 국토 교통 부장관으로 취임 해 그날까지 74 일간 장관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