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과 시흥에서 3 명의 LH 직원이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국토 교통부 감사실 직원 (왼쪽에서 2 명)이 11 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경찰청 수사 본부로 걸어서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의뢰하고있다.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 관계자들에 의해 새로운 도시의 임현동 기자

제 3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시 토지 투기 혐의를 받고있는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 직원 3 명이 광명 시흥 본사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무 중에 얻은 내부 정보를 활용하여 개인적 이득을 얻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LH가 12 일 김은혜 인민 대표 하원에 제출 한 자료에 따르면 2 일 법무 법인 참여 연대 · 민주 사회가 발표 한 투기 혐의 직원 14 명 중 3 명은 광명 시흥 본사. 특히 2010 ~ 2015 년 고향 지구 지정 당시 김 씨와 강 씨가 실무를 담당했다.

2013 년 2 월부터 2014 년 1 월까지 광명 시흥 본사에서 관리자로 근무하며 업무를 총괄했습니다. 그는 2019 년 6 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에서 아내와 함께 토지를 매입 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씨는 2013 년 2 월부터 2015 년 2 월까지 광명 시흥 사옥에서 토지 보상을 담당했다. 구 토지 보상 사업 전무 이사이자 10 년간 보수를 담당해온 보수 전문가였다. 그는 다른 LH 직원들과 함께 시흥시 구 아림 동에있는 토지를 매입하고 아내와 주식을 소유하고있다.

박 씨는 2019 년 1 월부터 2020 년 2 월까지 광명 시흥 사업 본부에서 근무했다. 박씨는 다른 3 명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 무진 내동에있는 토지를 매입했다.

광명 시흥 지구의 핵심 사업에 참여하고있는만큼이 지역이 제 3 신도시에 포함될 것이라는 점을 미리 알고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투기 혐의가있는 직원 13 명 중 8 명을 포함하는 과천 사업 본부에 정보를 제공하는 핵심 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직장에서 습득 한 정보를 업무 외 목적으로 사용하면 투기, 처벌이 가능하다. 공영 주택 특별법에 따르면 업무 처리 과정에서 알게 된 택지 지정 정보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타인에게 정보를 제공하거나 공개하는 경우 5 년 이하의 징역 또는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5 천만원 이상.

김은혜 의원은“공개 된 정보가 사적 이익을 위해 사용되는 상황에서 처벌의 핵심 요건 인 상황에서 광명 시흥 사업 본부에서의 경력이 중요한 단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언장이 있으면 검찰이 강 수사에 의존해서는 안되지만 검찰은 토지와 돈의 흐름을 조사해야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