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대선, 이재명, 윤석열 24 %로 공동 1 위… 이낙연 11 % [한국갤럽]

이재명 경기도 지사 (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 총장. 연합 뉴스 오종택 기자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차기 대선에서 공동 1 위를 차지했다.

갤럽 코리아는 12 일 18 세 이상 1003 명에게 차기 정치 지도자에 대한 선호도를 묻는 여론 조사 결과를 12 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이 지점의 지지율은 전년 대비 3 % 포인트 하락한 24 %로 계산됐다. 15 % 포인트 올랐던 윤 전 대통령은 24 %를 기록했다.

공동 1 위를 차지한 두 사람에 이어 이낙연 민주당 상임 회장이 11 %로 3 위를 차지했다. 승인률은 이전 승인률보다 1 % 포인트 높습니다. 안철수 국회 의원 (3 %)과 홍준표 사의 원 (2 %)에 이어.

한국 갤럽

한국 갤럽

이지 사는 인천과 경기 (35 %), 광주와 전라 (36 %), 남성 (31 %), 40 대 (41 %)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의 43 %가 차기 대선 이사로이 총재를 뽑았다.

윤 전 대통령은 대구, 경북 (37 %), 대전, 세종, 충청 (30 %)에서 30 % 대에서지지를 받았다. 국민의 힘을지지하는 사람들의 64 %가 전윤을지지했다.

개인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지사 46 %, 윤석열 전 대통령 40 %, 이낙연 회장 31 %, 안철수 대표 27 %, 홍준표 대표 20 %가 조사됐다. 불만의 경우 이재명 지사 43 %, 윤 전 대통령 47 %.

갤럽 관계자는 “가능성의 정도는 ‘정치인이 얼마나 확장 할 수 있는가, 제한이 있는가?’와 같이 선호도가 아닌 지표로 간접적으로 언급되는 내용이다.

대통령 선거에 대한 투표 의지는 ‘정부 교체’이론이 정부 유지 이론보다 우월했다. 응답자의 48 %는 ‘현 정권을 바꾸기 위해 야당 후보가 선출되는 것이 낫다’고 답했고, 40 %는 ‘현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선출되는 것이 낫다’고 답했다. 13 %는 답변을 예약했습니다.

이 설문 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 신뢰 수준에서 ± 3.1 % 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 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홍주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