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로나 면봉에 자동차 수리 … 긴급 위험 조사

자동차를 칠할 때 페인트가 자동차에 달라 붙는 데 도움이되는 화학 물질이 있습니다. 물질 자체는 몸에 좋지 않으므로 먹거나 마시지 마십시오. 그러나 코로나 진단을 위해 면봉을 만드는 데이 물질이 사용되었다는보고가 나왔다. 식품 의약품 안전 처는이 화학 물질을 사람의 코 깊은 곳에있는 면봉에 사용해도 괜찮은지 긴급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의 독점 보도입니다.

<기자>

플라스틱 양동이에 담긴 노란색 액체를 통해 수백 개의 면봉을 짜냅니다.



병 속의 액체는 ‘자동차 수리 프라이머’라는 화학 물질입니다.

주요 성분은 에틸 벤젠, 톨루엔과 같은 독성 물질로 자동차를 칠할 때 페인트가 잘 붙도록 도와줍니다.

이 제품의 가이드는 먹거나 마시지 않고 삼키면 해롭다 고하는데, 면봉 공장에 쌓여있다.

코로나 테스트를 위해 면봉 제조업체의 협력 업체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제보자 (전직 직원) : 코로나 때문에 반짝 떠서… 하루에 200만 개니까 월로 따졌을 때 4천만 개에서 5천만 개 (납품했어요.)]

면봉 플라스틱 스틱에면이 달라 붙지 않도록 자동차 용 접착제를 사용했습니다.

[제보자 (전직 직원) : 손톱으로 밀었을 때 솜이 쭉 밀려요. 안 밀리게 하려면 플라즈마라는 기계를 사야 해요. 검토했는데, 너무 비싸다고 해서 저희도 자동차용 고착제를 쓴 거거든요.]

코로나 테스트를위한 면봉은 의료 기기로 분류되므로 어떤 재질로 만들어 졌는지 식품 의약품 안전 처의 인증을 받아야합니다.

그러나 차량 고정 제 사용은 인증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다른 의료용 면봉 제조업체에 확인했을 때 올바른 접착제를 사용하면 차량용 접착제를 사용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청 업체 대표가 차량 고정 제 자체 사용을 거부하고

[하청업체 대표 : (원청회사) 그쪽에 가서 물어보셔야지… 우린 그런 파란색 통은 안 쓴 것 같은데….]

제조업체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원청업체 : 저희들도 처음 듣는 이야기라. 만약에 화학물질이 나온다고 그러면, 샘플을 가져가서 맡긴대요.]

하지만 하도급 업체의 구매 내역을 살펴보면 지난해 10 월과 12 월, 올해 2 월까지 자동차 수리 용 에이전트를 계속 구매했다.

SBS 취재가 시작되자 식약 처는 긴급 현장 조사와 위해성 테스트를 시작했다.

(영상 취재 : 양현철, 영상 편집 : 박지인)

Q. 식품 의약품 안전 처 긴급 조사 … 확인 내용은?

[유수환 기자 : 해당 코로나 검사용 면봉은 의료기기 2등급 인증을 받은 제품입니다. 솜과 접착제같이 사용되는 제품을 미리 식약처에 제출을 해서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지를 검사받아야 됩니다. 그런데 식약처는 이 문제의 면봉 제작에 자동차 프라이머, 즉 차량용 도색 고착제를 썼다는 제출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워낙 민감한 사안인 만큼 여기에 중금속이나 불순물 같은 것은 없는지, 또 세포 독성 검사를 통해서 인체에 안전한지 여부에 대해 식약처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Q. ‘프라이머’에 사용되는 면봉은 얼마나 걸립니까?

[유수환 기자 : 먼저 이 제품을 납품받는 제조회사 대표 말 들어보시죠.]

[원청업체 대표 : 작년 상반기까지는 (전체의) 거의 90% (생산)했어요. 대구 터졌을 땐 저희가 다 했다고 보시면 되고, 지금은 50~60% 이상은 될 겁니다.]

[유수환 기자 : 실제로 저희가 업계 취재를 해보니까 이곳에서 만들어지는 면봉이 국내 생산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이 차량용 고착제를 쓴 하청업체는 이 업체에서 생산하는 물품의 약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Q. 인체에 해를 끼칠 가능성은 무엇입니까?

[유수환 기자 : 저희가 여러 전문가에게 문의를 해 봤습니다. 일단 이 차량용 고착제라고 하는 물질 자체는 독성 물질입니다. 그래서 이것을 사용할 때도 환기가 잘 되면서 곳에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상태에서 취급하라고 적혀 있습니다. 다만 이것이 2차 가공으로 굳은 뒤에는 독성물질이 증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다만 불안감이 생기지 않도록 이런 차량용 고착제 사용을 즉시 중단시키고 식약처 유해성 검사 결과를 빠르게 공개해야겠습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