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 “서구 세계가 걱정 … 민주화의 길을 걷고있다”

미얀마 양곤 시위. EPA = 연합 뉴스

쿠데타 이후 시위를 진압하는 잔인한 혐의로 국제 사회로부터 비난을 받고있는 미얀마 군은 11 일 “걱정할만한 상황은 아니지만 서구 세계는 오해를 받고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우리는 민주화의 길을 가고있다”며 계획대로 선거를 치르기 위해 정부를 통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 툰 준장 미얀마 군사 정권 대변인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미얀마의 불안은 국제 사회가 우려하는 상황이 아니며 서구 세계가 실수를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는 말했다.

시위자들의 진압에 대해 그는 “도발로 양자 간 폭력이있을 수 있지만 군과 경찰은 필요한 경우에만 무력을 사용하고있다”고 주장했다. 언론 통제와 탄압에 대해서는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존중한다”며 “불안을 불러 일으키는 언론인 만 체포했다”고 말했다.

아웅산 수지의 고문에 대한 비판도 제쳐 놓았다. 조민 툰 대변인은 “고문이 정부에서 일하는 동안 불법 연봉 60 만 달러 (약 6 억 8 천만 원)를 받고 금을받는 등 부패 혐의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미얀마 정치범 지원 협회 (AAPP)에 따르면 지난달 1 일 쿠데타 이후 10 일까지 군과 경찰에 의해 60 명 이상이 살해됐다. 2008 년만 체포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조민 툰 대변인은 “어제까지 1,179 명이 석방됐다. 시위대가 폭력적이되어 체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