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년차 5.9 % … 이번에는 더 러프 폰 할부금을 낮출까요?

이동 통신사에서 할부로 휴대폰 단말기를 구입할 때 적용되는 이자율은 10 년 이상 5.9 %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 기술 정보 방송 통신위원회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10 년 전 휴대폰 할부 금리 도입 당시 이자율은 5.9 %, 5.9였다. %는 여전히 적용됩니다. ” 지적했다.

대출 금리가 하락했지만 휴대폰 만 제자리에

홍 의원에 따르면 10 년 전 한국 은행 기준 금리는 3.25 % 였으나 현재는 0.5 % 다. 10 년 전 평균 신용 률은 현재 3.26 %에서 7.82 %였습니다. 평균 가계 대출 이자율도 10 년 전 5.47 %에서 최근 2.75 %로 떨어졌다. 홍 의원은 “기준 금리, 신용 금리, 가계 대출 금리가 모두 하락했지만 휴대폰 할부 금리 만 유지하고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홍익표와 함께. 오종택 기자

그는“할부 금리는 보증 보험료, 단말기 공급을위한 융자 비용, 채무 추심 비용 등 여러 가지를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흥미롭게도 이자율이 5.9 % 라 명백한 담합처럼 보인다.” 이어“공정 거래위원회와 담합 여부를 검토하고 최대한 빨리 금리를 인하해야한다”고 말했다.

방송 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문제가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과학 기술 정보 통신부 및 FTC와 협의)” 홍 의원은 “이동 통신사의 마일리지와 포인트는 고객의 편의를 위해서가 아니라 이동 통신사가 임의로 이용 약관을 변경하고 이용을 제한하기 위해 변경되어야한다”고 지적했다. 할 수있는 부분이 있는데 문제가 될 수있는 부분을 찾아서 수정하겠습니다.”

한상혁“원칙적으로 별도의 공시 제도 도입이 타당하다”

한상혁 방송 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8 일 과학 기술 정보 방송 통신위원회 총회에서 국회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있다. [뉴스1]

한상혁 방송 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8 일 과학 기술 정보 방송 통신위원회 총회에서 국회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있다. [뉴스1]

한 회장은 이날 사업 보고서를 통해 이용자 보호와 관련하여 별도의 단말기 공개 시스템을 도입 할 의사를 밝혔다. 한 회장은“원칙적으로 별도의 공시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이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별도 공시 란 제조사 및 통신사의 지원금을 단말 공시 지원금과 별도로 공시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정부는 별도의 공시 제를 통해 단말기 출하 가격을 인하 할 수있는 입장에 있지만 제조사, 이동 통신사, 시민 단체 간의 격차가 컸다.

한편 한 회장은 KBS가 3 월 국회에 면허 료 인상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박대철 의원 (국민의 힘) 의원의 문의에 응답했다.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며“3 월 내로 (예상) 될 것 같지 않다”고 답했다.

김경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