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약에 맞은 시위대 2 명이 심각한 상태에있다 미얀마는 결국 유혈

미얀마에서 군사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자 군 경찰이 탄약을 발사하면서 두 명의 시위대가 위독한 상태에있었습니다. 시위가 심화되고 우리는 국민의 안전에 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정혜경입니다.

<기자>

시위대는 경찰에게 돌을 던지고 경찰 스프링클러는 물대포를 차례로 발사합니다.

경찰과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쏘기 시작하는 순간 빨간 옷을 입은 한 여성이 갑자기 여러 발의 총성으로 바닥에 쓰러진다.

쓰러진 19 세 여성은 머리에 탄약을 들고 심각한 상태에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30 세의 남성도 경찰이 총알에 맞아 심하게 맞았다 고 보도했다.

이 소식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파됨에 따라 시위자들은 더욱 격렬 해지고 있습니다.

일부 경찰관과 승려와 관리들이 시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얀마 시위

[헤테트 샤르 코/시위 참가자 : 우리의 자매가 실탄에 맞았고 매우 위중한 상황입니다. 군부가 우리를 잔혹하게 대하고 있습니다.]

3,500 명이 넘는 한국인이 거주하는 가장 큰 도시인 양곤에서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병수/미얀마한인회장 : 19세 소녀가 다쳤고 위중하다, 이미 사망했다는 얘기들을 하면서 (시위가) 고양된 분위기가 올라온 건 사실입니다. (미얀마) 젊은이들 입장에서는 이번 민주화를 요구하는 상황을 확실하게 표현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 같습니다.]

아직 큰 피해는 없었지만 비상시 외출을 삼가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병수/미얀마한인회장 : 특히 저녁 6시 이후 외출은 절대 삼가해주십사 말씀을 드리고 있고요. 시위 과정을 사진 촬영 한다든지 동영상으로 담는 걸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군이 집회 금지 구역을 확대하고 폭력적인 시위로 경찰이 부상을 입으면서 대규모 유혈 사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상 취재 : 1 위, 영상 편집 : 박진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