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술부 차관 “노동법 개선 논의가 빠르게 진화하는 한 해가 될 것”

(페이스 북 기술부 차관 김용범 촬영)

김용범 기획 재정부 제 1 차관은 2 일“올해는 노동법 제도 개선 논의가 시대의 흐름에 맞춰 빠르게 진화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차관은 페이스 북에 “얼마 전 국민 고용 보험 로드맵이 발표됐다. 코로나 19 위기로 인한 제도적 강직성의 의미있는 성과”라고 썼다.

김 차관은 “특별 고사, 프리랜서, 플랫폼 근로자, 자영업자, 즉 고용 보험 로드맵에 차례로 등장하는 비정형 근로자들”이라고 말했다. 그 결과 고용 보험에 포함될 계획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는 다음 과제는 기존 노동법 (노동 기준법, 노동 조합법 등)의 적용에서 제외 된 비정형 근로자들에게 적절한 노동법 보호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근로 기준법에 의거 한 것이지만이를 모듈화하여 각 분야의 특성에 맞는 법률을 개별적으로 제정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 ‘근로자 기본법’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있다”며 “가급적 가장 넓은 범주에서 일하는 사람을 규정한다”며 “노동자 기본법”을 제정 할 것을 촉구한다. 기존 노동법의 적용에서 제외 된 비정형 근로자에게도 최소한의 안전망을 제공합니다.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