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 가라테의 핵심으로 돌아와 힘을 얻는다 … 이병근 감독 “긴 터널이 나왔다”

서울을 꺾고 4 경기에서 승리 … “세 징야, 에드가, 홍정은의 합류로 분위기가 되살아 난다.

에드가 (왼쪽에서 두 번째) 골에 만족 한 대구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최송 아 기자 = 최초 부진에 시달린 대구 FC가 ‘완전’구도에 가까워지면서 분위기가 고조되고있다.

대구는 17 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 원 QK 리그 1 2021 원정 경기 10 라운드에서 FC 서울을 1-0으로 물리 치고 시즌 2 승 (4 무 4 패)으로 10 위에 올랐다. (10 점). .

6 차전 1 승 등 어려운 상황이 이어 졌기 때문에 여전히 하위권에서 벗어날 수 없었지만, 서울 전 4 경기에서 귀중한 1 승을 거두며 도약의 희망을 보았습니다.

특히 지난 2 년 동안 대구에서 1 위를 유지하며 선두를 달리는 메이저 선수 대부분이 출전 해 승리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게임이었다.

2021 년 시즌 초부터 대구는 선두 선수들의 부상에 시달렸다.

골키퍼 에드가는 지난해 아킬레스 건 수술을 받아 재활을 이어 갔고 이번 시즌이 시작될 때까지“결석 ”했다. 2019 년과 작년도 결석했습니다.

멀티 플레이어 정승원은 계약 문제로 처음에는 플레이 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은 지난달 말과 이달 초에 지상으로 돌아 오기 시작했지만 예기치 않은 나쁜 소식이 도처에 퍼졌습니다.

서울 전에서 세진 야 (오른쪽)
서울 전에서 세진 야 (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메인 업’은 수비수 였지만 개막전에서 3 골을 연속으로 득점하며 공격에 큰 역할을 한 김진혁 주장은 손목 골절로 5 라운드 이후 뛰지 못했다. 나는 부상당한 후 결석했습니다.

여기 저기 톱니 바퀴가 없어서 매 경기를 통과하기 어려웠지만, 이날은 모두 출발점으로 운영되어 한 골로 우위를 유지했다.

특히 세 징야는 약 2 주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팀의 위기가 계속되면서 선발로 초반 컴백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

세진 야는 전반 28 분에 터진 에드가의 최종 골의 출발점 역할을 한 정확한 패스로 이름을 올렸다.

하프 라인 쪽에서 승야의 긴 사선 패스는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 정승원과 연결되었고 정승원의 패스에 이어 에드가의 헤딩슛이 이어졌다.

골키퍼 양한빈에게 막혔지만 에드가는 김진혁이 막아 낸 패스를 받아 최종 골이되었다. 틈새를 뚫은 선수들이 함께 일한 것은 원샷이었다.

이병근 감독
이병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세진 야, 에드가, 김진혁, 홍정운 감독이 합류 해 연습을 통해 분위기가 살아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평가되었습니다.

그는“긴 터널을 통과 해 나아질 수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는 밑에 있지 않지만 치고 올라가고 싶다.”

이번 시즌 최다 3 득점에도 불구하고 수비가 불안정 해 수비를 떠날 수 없었던 김진혁이 홍정은의 공격에 더욱 집중할 수 있었던 것도 대구에게 희소식이다. 반환.

올해 처음으로 스트라이커로 출발 한 김진혁은 이날 에드가의 우승 골을 도왔고 시즌의 응급 처치를 썼다.

이 감독은 “당분간은 김진혁을 공격자로 사용할 예정이다. 정치인과 이근호도 있지만 지금은 김진혁의 센스가 공격 측에서 더 나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 ” 그럴 게요. “그가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