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천“부산을 구하려면 일꾼을 택해야 해요.” 보수세 강세 해운대와 기장

김영천 민주당 부산 시장 후보가 6 일 오전지지를 호소한다. 송봉근 기자

4/7 부산 시장 보궐 선거 하루 전인 6 일 김영천 민주당 후보는 강력한 보수 세로 역내 강세 행진을 이어 가며 마지막 투표를 호소했다.

선거 캠페인은 서면에서 끝납니다

이날 오전 김 후보는 부산진구 송상현 동상을 방문해 ’48 시간 김영천 승리의 길 ‘릴레이 캠페인 둘째 날을 시작했다. 전날 북구, 강서구, 사하구, 서구 등 서부 지역을 통과 한 김 후보는 동부 지역 (수영구, 해운대구, 기장군)으로 향했다. )는 이날 동구, 중구, 영도구, 남구를 통해 초강력 야당 지역이다.

민주당 부산시 당 관계자는 “20 대 국회 당시 김 후보군 인 부산진구에서 보수 세가 강한 해운대와 기장까지 계속 싸울 것이라는 뜻이다. , 선거가 끝날 때까지.

김 후보는 임진시 동래 송상현이 일본군 선봉대에 보낸 편지에 적힌 ‘전쟁의 절도'(싸움으로 죽기 쉽지만 양보하기 어렵다)라는 표현을 인용했다. 침입. 공개. 김 후보는“이번 선거는 시민들의 살기를 요구하는 부산 주민들을위한 선거”라고 말했다. “부산을 구할 일꾼이 시장이되어야합니다. “이것이 우리가 절도 결정으로 이번 선거에 들어간 이유입니다.”

김후보도 박형준 후보를 노린 김 후보는“실패한 대통령의 전직 훈수 씨가 부산에서 힘든 삶을 만들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깨끗하고 정직한 사람이 시민을 대표해야합니다.” 주장했다. 이날 김을지지하기 위해 부산을 찾은 김태연 민주당 의원도“현재 부산에 딱 맞는 시장은 김영천이다”며지지를 촉구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7시 30 분경 부산을 대표하는 서면에서 집중 운동으로 공식 선거를 마쳤다.

남수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