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투표하면 이긴다”전통 강세 서부 지역 전통

박영선 민주당 후보가 6 일 서울 광화문 인근 건설 관계자를 맞이한다. [국회사진기자단]

“거짓말을 판단하기 위해 시민들을 향해 바람이 변하고있다.” (6 일 기자 회견)

마지막 날의 전략은 지원을 모으는 것입니다.
김어준 진행 방송 10 회 출연
여의도 캠페인 기간 30 명의 의원이 등장
광화문 광장 선“촛불 정신 재고하다”

박영선 서울 시장과 민주당 후보의 선거 운동 마지막 날, 전략은지지를 모으는 것이었다. 6 일 박 대통령의 집약적 캠페인은 전통적으로 동작, 서대문, 은평, 영등포 민주당이 강했던 서울 서부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캠프 관계자는“현장 사전 투표 이후 분위기가 달라진 것 같다”며 캠페인 전략을 설명했다.

첫 일정으로 박 후보는 ‘노회찬 버스’로 알려진 6411 번 버스를 타고 노동자들과 함께 일했다. 이번 대선 후보가 아니었던 정의당 등 열렬한지지를 모으는 움직임이다. 정의당은“박 후보는 정의당에 대해 발언 할 자격이 없다”며 거절했지만 박씨의 러브 콜은 계속됐다. 박 후보는 6 일 기자 회견에서도 “현장에서 많은 정의당이나 과거에 속한 사람들이 많이 돕고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선정 된 인터뷰 매체는 TBS ‘김어준 뉴스 팩토리’였다. 박 후보는 당의 예비 선거 캠페인에서 김어준 방송사가 주최 한 방송에만 10 회 (뉴스 팩토리 6 개, 다스 베이다 4 개) 출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제발 도와주세요”며 “내 마음 속의 상황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호소했다. 점심 시간에 YouTube에서 생중계합니다. 박 후보는 친근한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 드림’에 게시 된 선거 댓글을 읽고 사용자들과 소통했다. 당의 예비 선거에서 패배 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대신 다른 친근한 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에 박 후보의 손 편지를 올렸다. 박 후보는 편지에서“흔들리지 않고 보여 주신 격려와 응원이 나를 굳게 지키고있다”고 썼다. “반드시 투표하면 반드시 이길 것입니다.”

거리 캠페인에서 이낙연 의원, 우상호, 김영호 의원이 모두 서울에 동원되었습니다. 연설의 핵심은 서울 시장에 대한 국민의 힘 오세훈의 부정이었다. 박 후보는 광화문 광장을 공격하며“오 후보는 어제 토론 내내 거짓말 만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대문구로 이사를 갔을 때도 서울의 미래를 부모 연합에 보조금을 지급 한 시장에게 맡길 수 없다는 비판과 신문에 무료 급식을하지 않겠다고 광고했다.

특히 국회와 가까운 영등포구 여의도역에서 열린 캠페인에서는 30여 명이 넘는 국회의원들이 손을 흔들고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영등포 갑구 김영주 의원은 “투표가 왜곡되어 있다고 믿지 말아라. 투표하지 않은 지지자들을 설득하고 함께 투표하면 반드시 이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설훈 의원은 “상습적으로 거짓말을하고있는 오 후보와 거리가 멀고 중소기업 청장으로 잘한 박영선을 선택해주세요”라고 말했다. 당원과 서포터즈, 직장을 떠나는 직장인과 관중이 붐비는 가운데 여의도역 교차로 한쪽은 한 번에 걸어서 서 있어야했다. 박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홍대와 연남동 경의선 숲길에서 젊은이들을 공격했다. 그의 메시지는 실망한 민주당 청년들에 대한 사과와 “정직한 후보를 선택하라”는 요청이었다. 마지막 여정은 광화문 광장에서 귀국하는 시민들과의 만남이었다. 박 후보는 “촛불의 정신을 다시 생각하고, 촛불 정신으로는 부족한 민주당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인턴 김보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