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작 같은 통증’8 년 동안 응급실을 방문한 30 대 통풍 환자 4.5 배 증가

사진 설명 한림 대학교 성심 병원 류마티스 김현아 교수 (왼쪽)와 한림 대학교 동탄 성심 병원 류마티스학과 손경민 교수. 2021.04.04. [한림대의료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연구에 따르면 견딜 수없는 극심한 통증으로 응급실을 찾은 30 대 통풍 환자 수가 8 년 동안 4.5 배 증가했습니다.

만성 염증성 질환 인 통풍을 관리한다면 병원에 잦은 방문없이 일상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통풍으로 인한 급성 발작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등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5 일 한림 대학교 성심 병원 류마티스 김현아 교수와 한림대 동탄 성심 병원 류마티스 내과 손경민 교수는 2010 년부터 2017 년까지 국민 건강 보험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 통풍 환자를 분석해이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통풍 환자의 연간 유병률은 2010 년 10 만명당 2433 명에서 2017 년 3,917 명으로 1.6 배 증가했습니다. 성별 별로는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9 배 더 많았습니다.

이 중 통풍 발작 등 극심한 통증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2010 년 10 만명당 6.28 명에서 2017 년 21 명으로 3.3 배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통풍 환자의 유병률 증가율과 실제 환자의 외래 진료 증가율 1.7 배보다 현저히 높다.

연구팀은이를 통풍을 제대로 관리 할 수없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포인트로 보았다.

연령별로는 젊은 통풍 환자의 응급실 이용이 30 대 4.5 배, 40 대 3.6 배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김 교수는 “만성 질환 환자가 응급실을 방문한다는 사실은 일반적인 질병 관리가 잘 안되고 있다는 증거이다. 이번 연구에서 통풍 환자 유병률은 8 년에 걸쳐 1.6 배 증가했지만 통풍 환자 비율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응급실을 방문한 사람은 3.3 회 였고,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환자가 증가하는 등 확인 된 것으로 확인됐다.”

손 교수는 “일반적으로 과도한 음주와 서구화 된 식습관으로 통풍이 악화되는 경향이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30 ~ 40 대 젊은 통풍 환자들이 응급실 사용을 늘린 이유가 바로이 때문인 것 같습니다.”

손 교수는“통풍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법은식이 요법과 생활 습관 교정이다. 과도한 음주 나 과식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대한 내과 학회지에 게재되었습니다.

통풍은 혈액에 요산이 과도하게 축적되어 신체에서 제대로 배설되지 않아 발생하는 염증성 통증 질환입니다.

요산은 단백질의 일종 인 퓨린의 신체 대사에서 나오는 일종의 잔류 물입니다. 요산이 소변이나 대변으로 배설되지 않으면 혈중 요산 수치가 높아지고 요산 결정이 관절이나 연골 조직에 달라 붙어 염증을 일으 킵니다. 환자들은 엄지 발가락의 갑작스런 부기 등으로 인한 심한 통증으로 통풍 발작이 발생하면 약물 없이는 잠을 잘 수 없다고 표현합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