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유민 승부 골’수원 FC, 승격 동기로 제주를 꺾고 시즌 첫 승리

사진 설명조 유민 골식

프로 축구 K 리그 1 수원 FC가 승격 팀 대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고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수원은 지난 4 일 수원 종합 운동장에서 열린 하나 원 Q K 리그 1 2021 7 라운드 홈경기에서 라스의 개막 골과 조 유민의 연극 결승골에 힘 입어 제주를 2-1로 물리 쳤다.

개막 이후 K 리그 1 팀에서 유일하게 승리하지 못한 수원 FC는 7 경기만에 승리 해 6 점 (1 승 3 무 3 패)을 기록했다. 그러나 결론은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개막 6 경기 (1 승 5 무)에서 무패를 기록한 제주는 시즌 첫 패배를 경험하며 8 점을 유지했다.

상반기 전반 18 분 동안 제주는 전반에 두 윙어로 설정 한 22 세 이하 (U-22) 자원 이규혁과의 이동률을 빼고 Jeruso와 Jo Sung-jun에서.

수원 FC는 초창기 구축이 힘들고 밀려 난 듯했지만 곧 반격을 시작했다.

전반 20 분 반격 과정에서 무리로는 길을 찾기 위해 전력 질주했고, 김준형은 힘차게 쏘려고했지만 높이 올랐다.

수원 FC는 1 분 후 전정호를 조상준으로 교체했다.

수원 FC 선수들 라스 득점 후 기뻐

사진 설명수원 FC 선수들 라스 득점 후 기뻐

상반기 후반에는 두 번의 비디오 읽기 (VAR)가 두 팀 모두에게 엇갈린 기쁨을 가져다주었습니다.

전반 34 분, 제주가 먼저 수원 FC의 골을 흔들었다. 중원에서는 조성준과 이창민이 수원 FC 박지수의 공을 가로 채 반격을 시작했고, 진성 욱이 이창민의 침투 패스를 다시 통과 한 후 안현범이 오른쪽으로 마무리했다. 페널티 구역의 측면.

그러나 VAR을 통해 박지수의 공을 훔치는 과정에서 조성준의 파울이 확인되고 ‘노골’이 선언됐다.

전반 45 분, 수원 FC가 제주의 수비를 물리 쳤다.

반격 과정에서 무리 요의 패스를받은 라스는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로 슛을 날려 선제골을 넣었다. Lars의 시즌 야수 소녀 목표.

처음에는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VAR을 통해 골을 인정했고 수원 FC가 1-0으로 앞서 갔다.

안타깝게도 골을 놓친 제주는 후반 13 분 경기를 시작점으로 복귀시켰다.

조성민은 머리로 이창민의 코너킥을 받고, 후반 교체 된 이민규는 헤딩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2 분 뒤 수원 FC도 코너킥을했지만 김상원의 왼발 슛이 골을 치고 튀어 나와 땅을 쳤다.

경기는 그대로 끝나는 것 같았지만 후반 45 분 수원 FC의 승리 골은 극적이었다.

윤영선의 패스를받은 조 유민은 골 에리어 앞에서 왼발로 슛을 날리며 골대를 흔들었다.

제주는 하반기 연장전 주민규의 극적인 동점골과 다시 균형을 맞추는 듯했지만 VAR 리딩 과정에서 득점 전 핸드볼 파울이있는 것으로 확인 돼 점수를 인정받지 못했다.

광주 선수들은 성 음성 동점골 이후 기쁨을 나눈다.

사진 설명광주 선수들은 성 음성 동점골 이후 기쁨을 나눈다.

광주 FC는 10 명의 선수가 대결 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48 분 후반 이희균의 극적인 승리로 2-1 역전승을 거두었 다.

홈구장 광주 축구장에서 첫 승리를 거둔 광주는 시즌 2 승 1 무 4 패로 7 점을 올렸다.

2 년 연속 패배 한 인천은 2 승 5 패가됐다.

인천은 14 분 김준범의 시즌 첫 골로 선두를 차지했다.

네게 바가 페널티 에어리어의 왼쪽에서 중앙으로 패스하자 김준범은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슛을했고, 공은 광주 수비수에게 빗나가 골로 들어갔다.

경기가 쉽게 풀릴 것 같았지만 인천은 전반 19 분 미드 필더 문지환이 퇴장 당했다는 나쁜 소식을 접했다.

문지환이 VAR을 통해 광주 펠리페가 공에 관계없이 팔꿈치로 얼굴을 쳤다고 확인하자 첫 번째 경고를 한 심판이 레드 카드로 바꿨다.

수치 적 우위가 있었지만 광주 상반기 이찬 동은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이희균을 넣어야했다.

광주는 상반기 연장전의 균형을 되찾았다.

번거 로움 속에 페널티 박스 앞쪽에서 골 에어리어 오른쪽으로 흘렀던 공을 엄지 손가락으로 차분하게 오른발로 찼다.

2002 년생 인 음성 음성은 K 리그 7 경기만에 데뷔 골을 넣었다.

후반기에도 워크숍은 치열했다.

후반 13 분, 아길라 르로 교체 된 인천 송시 우가 1 분 뒤 골키퍼와 1 대 1로 맞붙어 슛이 크로스바를 쳤다.

후반 25 분 광주 김 주공이 골 에리어 앞에서 왼발로 터닝 샷을 시도했으나 이태희 골키퍼에게 잡혔다.

후반 42 분, 이한삼의 슛도 이태희의 세이브에 막혔고 펠리페의 헤딩이 골대를 쳤다.

그러나 인천을 계속 밀어 붙인 광주는 48 분 후반에 이희균의 극적인 골로 경기를 깨뜨렸다.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송 승민이 건네 준 공은 이희균이 페널티 에어리어 앞 가슴에 갇힌 뒤 오른발 슛으로 네트를 흔들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