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kyung.com 민주당과 인민의 힘 기사 삭제, 무슨 일이 있었나요?

4 일 오전 한경 닷컴은 박영선과 민주당 서울 시장 지지자들과의 인터뷰를 보도 한 뒤 제목을 한 번 변경하고 한 시간 만에 삭제했다. 민주당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발언과 박근혜가 공론화 한 후 한경 닷컴은 전날 보도 한 인민 권력 시장 지지자들과의 인터뷰까지 삭제했다.

한경 닷컴은 국민의 힘과 함께 3 ~ 4 일에 걸쳐 민주당 보궐 선거 현장 스케치를 ‘사이트 +’부제와 함께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그는 3 일 오전 7시 50 분에 오세훈 후보 지지자들과 인터뷰를했고,“두 번째로 ‘오세훈’, ‘민주당’ ‘영감 노 지지자’가 보도 됐고, 7시에 : 20 일 오전 4 일 오전 20 일 유세 인 사이트의 박영선 서포터즈가 인터뷰에 응해 “틀리지 않았다”, “오세훈은 이미 실패했다”… 굳건한 서포터즈 “가 게재됐다.

한경 닷컴은 4 일 두 번째 기사가 보도 된 지 약 1 시간 40 분 만인 9시에 같은 기사에 다른 제목으로 다시 보도했다. 원본 기사가 삭제되었습니다. 변경된 제목은 ” ‘여당은 실망했지만 야당은 최악이다.” 한시간 후 10시 30 분, 한경 닷컴은 민주당 캠페인 기사를 삭제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 한경 닷컴은 3 ~ 4 일 ‘2 호’민주당 ‘오세훈’… 노 서포터 격려 ‘,’그렇지 않아 ”오세훈은 이미 실패했다”… 확고한 지지자”,“여당이 실망했지만 야당이 최악이다”.. 현장에서들은 여론이 삭제됐다. 한경 닷컴 웹 사이트 캡처
▲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하는 오세훈, 박영선 후보와 민주당 후보.  Ⓒ 연합 뉴스
▲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하는 오세훈, 박영선 후보와 민주당 후보. Ⓒ 연합 뉴스

민주당은 같은 날이 발언에 반발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의 여론을 담은 기사 만 삭제 된 것은 부당한 보도 다. 민주당 공보실은 서면 브리핑에서“박영선 지지자들과 관련된 기사가 단 한 시간 만에 삭제됐다. 전혀 문제가없는 기사 였지만 한경 닷컴 측은 독자의 항의를 핑계로 제거했다. “한경 닷컴은 오세훈 후보의 힘을위한 단체인가?” 민주당은 “한경 닷컴의 부당한 신고 행위에 대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후보 역시“사이트 분위기가 여론 조사와 상당히 다르다는 경제 저널 기사가 있었는데, 게시 된 지 1 시간 만에 삭제됐다. 포털.” 박 후보는 “주로 왜곡 된 기사, 불명확 한 사실, 특정 보수적 인 미디어 닷컴 기사로 등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경 닷컴은 전날 보도 한 국민의 힘을 응원하는 서포터들의 인터뷰 기사도 삭제했다. 4 일 오후 3시 현재 한경 닷컴의 기사가 포털과 홈페이지에서 삭제 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 닷컴은 비슷한 시간 오후 3시“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들었다… ‘아니오보다 낫다’vs ‘판단하자’ ‘라는 제목으로 양측 지지자들의 의견을 정리 한 기사가 게재됐다. 앞서 두 보고서에서 다루었습니다.

한국 경제 관계자는 전화를 통해“계획의 원래 목적은 두 후보 캠프 캠페인의 같은 양과 주제로 기사를 게시하는 것이었다. 기본적으로 내가 가지고 가야하는 기사는 시차에 나갔고 두 기사를 합쳐야했다. 이 관계자는 “독자의 항의가 두지지 단체 모두에서 나왔기 때문에 그 이유에서 하나의 기사 만 게시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중앙 선거 대책위원회와 박후보 공보실은 ‘가장 강력한 조치’의 의미를 묻는 인터뷰에 응답하지 않았다.

Copyright © Media Today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