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프란치스코 부활 성야 미사 “희망을 잃지 마십시오”

교황 프란치스코 부활 성야 미사 “희망을 잃지 마십시오”

고침 2021.04.04 07:31입력 2021.04.04 07:31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은 주님의 부활 (부활절) 전날 인 3 일 (현지 시간) 밤에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성야 미사를 주재했습니다. 부활 성야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성 토요일 밤을 의미합니다.

그의 강연에서 교황은 “인류가 전염병을 극복하려는이 암흑기에 기독교인들은 두려워하지 않도록 천사들의 부활절 메시지를 마음에 간직해야한다”고 명령했다. 그는 “새로 시작하고 결코 소망을 잃지 말라는 부활하신 주님의 말씀을 들어 보자”며 “모든 실패에도 불구하고 주님 께서 깨우 신 새 삶이 있기 때문에 항상 새로 시작할 수있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또한 주변 사람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일상 생활의 감사를 재발견하도록 촉구했습니다.

이날 미사는 전통적으로 교황이 어둠 속에서 촛불을 켜고 다른 참석자들과 불꽃을 나누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 촛불은 예수님의 부활을 상징합니다.

4 일 오전 교황은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리는 부활절 미사를 주재하고 ‘Urbi et orbi'(라틴어로 ‘로마와 전 세계’를 의미 함)를 축복합니다.

박병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