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미얀마의 군사적 폭력 비난 … 민간인 학살에 대한 미온적 인 태도 변화

사진 설명미얀마 군대가 개최 한 군사 쿠데타를 비난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최근까지 미얀마 쿠데타에 대해 적극적으로 표명하지 않았던 인도는 태도를 바꾸었다.

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이 점점 더 심각해지면서 지역 폭력을 비판하는 등 미지근한 태도의 변화가 있었던 것 같다.

3 일 힌두교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아린 담 바흐 인도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폭력 사용을 비판한다”며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지지한다”고 말했다.

Bagch 대변인은 미얀마에 “수백명의 정치범을 석방”할 것을 촉구하며 “나는 ASEAN (ASEAN)의 노력과 같은 현 상황을 해결하기위한 모든 노력을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도는 위기를 해결하는 데있어 균형 잡힌 건설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되어있다”고 강조했다.

인도가 2 월 1 일 미얀마에서 쿠데타를 일으킨 후 군에 대해 이렇게 강렬한 비판을 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인도-미얀마 국경에있는 인도 미조람의 참 파이 지구에있는 출입국 관리 사무소 근처의 풍경.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설명인도-미얀마 국경에있는 인도 미조람의 참 파이 지구에있는 출입국 관리 사무소 근처의 풍경.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는 쿠데타 직후 군사 비판에 소극적이었다.

당시 인도 외무부는“심각한 우려 속에서 우리는 미얀마의 상태를 알고있다”며 인도가 미얀마의 민주화 과정을 지속적으로지지 해왔다고 간략하게 밝혔다.

지배적 인 분석은 인도의 태도가 미지근한 이유는 중국의 영향력이 미얀마로 확장되는 것을 고려한 포장 때문이었다. 미얀마와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군사력을 명시 적으로 자극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인도 정부는 국제 사회와 인권 단체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쿠데타를 피해 고국으로 피난 한 미얀마 인 일부를 송환했습니다.

국경을 넘나 드는 것을 막기 위해 국경 순찰대도 강화되었으며, 몇 년 전로 힝야 난민을 미얀마에서 인도로 추방하는 작업도 시작되었습니다.

미얀마에 인접한 북동부 마니 푸르 (Manipur) 지방에서는 최근 실무 관리자들에게 정중하게 미얀마를 돌려 국경을 넘으라고 지시했지만 비난이 쏟아 지자 철수했다.

또한 인도는 지난달 27 일 110 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이 살해 된 군사 퍼레이드에 참석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한편, 인권 단체 정치범 지원 협회 (AAPP)에 따르면 이달 1 일까지 총격 사건 등 군 · 경찰 폭력으로 사망 한 것으로 확인 된 미얀마 시민은 543 명에 이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