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북한 “만나고 싶다면 먼저 나쁜 습관을 고쳐라”

최선희,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외교부 제 1 부장관. [연합뉴스]

18 일 북한은 조 바이든이 미국 행정부에 연락을 시도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정권에 대한 발언 수준은 김여정 북한 부통령보다 강해졌다.

최선희 북한 외무부 차관은 성명에서“미국은 2 월 중순부터 뉴욕을 비롯한 다양한 경로를 통해 우리에게 연락을 시도 해왔다”고 말했다. “연락처에 응답하라는 메시지를 다시 보냈습니다.”

그러나 최초 상해는 “미국의 시간 임금에 다시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는 말했다.”그가 말했다. “우리는 앞으로도 미국의 이러한 시도를 계속 무시할 것입니다.”

그는“대화 자체가 일어나려면 사람들이 평등하게 앉아서 서로 말을 교환 할 수있는 분위기가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정권 교체 이후 울려 퍼지는 소리는 ‘완전한 비핵화’타령 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최초 상상도“미국은 대북 강압적 태도를 유지하고있다. 한 번이라도 우리와 마주 앉아 있기를 기대한다면 나쁜 습관을 고치고 태도를 바꿔야한다. 처음.” 그는 “우리는 새로운 미국 정권이 처음부터 흥미롭지 않은 것만 선택하는 것을주의 깊게 기록하고 지켜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 (WP)는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 해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달 중순 이후 3 차례 대북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변을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은 15 일 (현지 시간) 접촉 시도를 공식적으로 확인하면서 “우리는 항상 그랬던 것처럼 많은 채널을 가지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답변도받지 못했다”고 Saki는 덧붙였다.

이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통령은 미 국무 장관 하루 전인 16 일“앞으로 4 년 동안 자고 싶다면 더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처음부터 잠 못 이루게하는 직업을 만들지 말자. ”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그러나 미국 행정부는 성명을 발표하거나 응답하지 않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등 이전 미국 정부 정책과 다른 새로운 대북 정책을 검토하고있다.

이가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