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작년 엘 시티 평상시 구매 … 딸이 홍대에 지원 한 적이 없다”

국민의 힘인 박형준 부산 시장이 15 일 오후 후보자 사무실에서 L 시티 아파트 분양 관련 기자 간담회를 열고 분양 계약을 보여주고있다. 연합 뉴스

박형준 부산 시장 후보는 15 일 법정 대책을 포함 해“사유없는 허위 사실로 흑인 선전 등 선거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15 일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후보자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L 시티 우대 매각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부동산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내가 살고있는 L 시티 아파트는 우대 판매의 부정과는 무관하다. 작년 4 월 일반 분양을 통해 구입 한 후 현재는 1 세대입니다.

“나는 (지금까지) 한 가정에서 한 집 이상이 된 적이 없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2015 년까지 민락동 아파트에서 살았고, 부부는 갤러리에 방이있는 곳에서 5 년간 살았습니다. 그 후 작년 4 월 아내는 자녀를 위해 평생 집을 빌릴 수있는 대출을 받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한 어떤 관점에서 그의 아이들의 의혹을 반박했다. 박 후보는 딸의 엘 시티 생활에 대해 “내 딸은 비즈니스맨이어서 그들이 살던 센텀 아파트를 팔다가 대출을 통해 많이 살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입시 비리 혐의에 대해 “딸 입시와 관련된 흑인 선전이있다”고 말했다. “딸은 홍익 대학교 입학 시험에 응시 한 적이없고, 배우자가 불법 신청 한 적도없고, 제가 홍익 대학교 입학 시험 부정 사건에 개입 할 이유가 있습니다.” 더 이상은 없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증거없이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의심을 묻지 말라’는 것은 전형적인 흑인 선전과 은밀한 선거 작업이다. 선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부산 시장 후보 인 박형준 부산 시장은 박형준 자녀들의 입시에서 부패 혐의를 제기 한 민주당 장경태 의원에 대해 고소장을 제기했다. , 공직 선거법에 따른 허위 사실 유포 혐의

배재성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