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편집 위원, 검찰 후보 추천위원회 사임-미디어 투데이

전 검찰 총장 후계자로 검찰 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비상임 위원으로 선임 된 한겨레 편집 위원 손원제는 사임 의사를 밝혔다.

편집자 손원제는 15 일 미디어 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심의 후 철회하는 편이 낫 겠다는 입장을 법무부에 전달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한겨레가 정치 · 사회 갈등이 심한 검찰 후계자 선임에 참여하면 한겨레의 선거 참여로 부당한 공격에 노출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검 추위 회장은 박상상 전 법무부 장관 (비 임원)이다. 직권 위원 5 명은 김형두 법정 행정 차장, 이정수 법무부 검찰 총장, 이종엽 대한 변호사 협회장, 정영환 회장 한국 로스쿨, 한기정 로스쿨 협의회 의장.

박 전 장관 외에 길태기 전 법무부 차관, 한겨레 작가 손원제, 전남 대학교 법과 대학 안진 교수 등 4 명의 비상임 위원이 임명됐다.

▲ 한겨레 편집 위원 손원제. 사진 = 한겨레 TV
▲ 지난해 5 월 25 일 편집 위원 손원제 '유레카'
▲ 지난해 5 월 25 일 편집 위원 손원제 ‘유레카’

한겨레 밖에서도 검 콜드 건설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있다.

12 일 SBS 라디오 ‘이철희 정치 쇼’에서 경희대 학교 휴 머니 타스 대학 김윤철 교수는“비공식을 바라보며 검찰 개혁을 놓고 갈등을 겪고있는 사람들로 구성된 것 같다. 당파 회원. 그는 검찰 총장 후보를 친정 부인으로 임명 할 것인지에 대한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있는 구성이라고 지적했다. 왜 그렇게 지어 졌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라고 그는 비판했습니다.

검쿨위원회의 구성은 검찰 법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부재 회원 규정을 살펴보면 9 명 중 3 명에 대한 구성 요건은 “지식과 덕이 있고 다양한 전문 분야에서 경험이 많고 변호사 자격이없는 사람”이다. “. 미디어 커뮤니티의 구성원은이 규정에 따라 관행으로 위임되었습니다. 2019 년 윤석열 검찰 총장이 선임 될 당시 검찰위원회는 김이택과 한겨레 대기자였다. 검사는 법무부 장관이 위촉하거나 임명한다.

손 위원은 윤 전 대통령을 비판한다. 그는 지난 2 월 칼럼에서 “윤석열 검찰 총장의 행동이 여당의 시즌 2 가속화를 유도하는 요인이라는 것은 역설”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식의 검찰 정치’가 다시 불가능하도록 수사권을 완전히 없애고 총격을 끊어야한다는 주장이 여당에서 힘을 얻는 이유”라고 말했다.

Copyright © Media Today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