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윤호 팬들은 광고 업계에서도 허위 뉴스에 사과한다

“엔터테인먼트 바는 몰랐는데”광고 업계는 ‘손절매’
윤호 윤호, 이번에는 개를 보낸 혐의까지
팬들은 여전히 ​​”나는 윤호, 윤호를 믿는다”를지지한다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28 일 오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라디오 파워 FM ‘김영철의 파워 FM’을 마치고 방송국을 떠난 뒤 인사하고있다. 사진 = 뉴스 1

그룹 동방신기의 멤버 윤호 (본명 정윤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산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 단계 지침을 어 겼고, 오후 10시 이후까지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특히 불법 엔터테인먼트 바라는 사실이 늦게 알려지면서 일부 업체에서는 윤호 윤호가 출연하는 광고를 삭제했다.

하지만 윤호 윤호 팬들은 여전히 ​​소셜 미디어에서 ‘#False News_Apologize’와 같은 문구를 공유하며 응원하고있다.

일부 팬들은 또한 처음으로 의혹을 제기 한 방송사를 대상으로 방송 통신 심의위원회 (이하 안전 보장 이사회 라한다)에 고소장을 제기하도록 독려했다.

앞서 MBC 측은 “유노윤호가 불법 연예 소에서 여직원과 자 정경까지 술을 마셨다. 여직원이 몇 명인지는 알 수 없다. 지인들은 윤호가 경찰이 탈출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경찰과 투쟁했다. 자정 무렵에 맞았다”고 MBC가 말했다. 그리고 윤호 윤호는 도망치려했다. 투쟁이 심화되자 수갑을 채우 겠다는 말까지 떠올랐다. “

이에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윤호 윤호가 검역 규칙을 따르지 않고 자신을 깊이 반성하고 있지만 검역 규칙 위반 외에는 아무 잘못도하지 않은 것은 당연한 실수”라고 적극 반박했다.

SM은 당시 상황에 대해 “윤호 윤호는 고민 상담을하고자하는 친구로부터 전화를 받고 친구가 오라고 말한 곳에만 갔는데 그가 처음 방문한 곳”이라고 말했다. “그들이 참석했다는 사실은 전혀 없었습니다. 단속 당시에는 여성 직원이 아닌 지급 관리자 만있었습니다”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그는 탈출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윤호는 단속 당시 탈주를 시도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경찰과 관계 공무원의 공무 집행에 진심으로 협조했다. 현장에서 신원 확인 후 즉시 집으로 가져갔습니다. “

지인들의 투쟁에 대해 그는 “경찰관임을 알지 못하는 친구들 중 일부는 사복 경찰이 갑자기 들어와 단속되는 상황에서 혼란스럽고 항의했지만 윤호 윤호와는 상관없이 일어난 일이다.”라고 반박했다. “

하지만 윤호 윤호가 방문한 사업은 멤버십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곳으로 알려져있다. 그날 처음 방문했다는 윤호의 주장이 의심되는 이유 다.

이 식당은 불과 3 개월 전에 불법 엔터테인먼트 바로 경찰에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 월 15 일 한식당으로 등록 돼 경찰이 비밀리에 개업했다. 지난해 12 월 코로나 19 확산으로 엔터테인먼트 바는 금지됐지만 일반 식당은 오후 9 시까 지 문을 열었다.

당시 경찰은 감염병 예방법과 식품 위생법을 위반 한 혐의로 사업주 1 명, 접객부 등 직원 17 명, 고객 7 명을 기소했다.

그러나 3 개월 전 사업부에서 접객부 고용이 확인됐지만 이번에는 접대부의 유무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한 과거 사업장과 이번에 잡힌 사업장 장이 같은 사람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13 일 윤호 팬 커뮤니티 인 윤호 갤러리는 “자신 만 있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라”라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지만 윤호 측은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윤호 갤러리는 “MBC 뉴스 데스크의 보도는 근거없는 추측”이라고 말했다. “팬들은이 보도로 윤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된 사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 할 수밖에 없다.”

“팬들은 유노윤호의 선량한 캐릭터가 연예계에서 본보기가되기를 간절히 바라고있다. 앞으로 방송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주길 간절히 바란다.” 복원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

한편 유노윤호는 최근 반려견 파견 의혹을 제기 해 안 좋은 소식을 전했다.

12 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는 ‘윤호 윤호가 입양 1 년 만에 훈련소에 강아지를 보냈고 12 년 동안 소식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김명일 기자 한경 닷컴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