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입국 기자 폭행 논란에 신문과 기자가 침묵

청와대 현직 기자가 아버지를 폭행하고 한쪽 눈이 눈이 멀었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논란이되고있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신문과 가해자의 실명이 공개되고있다.

공개 청원 게시판 12 일에는 ‘아버지가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오른쪽 눈이 장님이되어 장애인이되었다’. 여러 병원을 다녀 왔지만 치료를받을 수 없다는 진단을 받고 고통 속에 살고있다”고 말했다. CCTV 영상은 주차장에서 아버지가 가해자에게 폭행을당하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기사에 따르면 지난해 5 월 30 일 가해자는 피해자와 ‘앞으로 가게에 오지마’라며 다투며 폭력을 행사했다. 청원 인은“아버지가 누워있는 동안에도 주먹으로 여러 번 쳤는데, 그때 눈에서 피가 나왔고 가해자는 2 세 이상 눈을 붙잡고 있던 아버지에게 폭력적인 말을했다. 의사록.

▲ 14 일 연합 뉴스 TV ‘민원’ “아버지가 일방과 실명에 폭행 당했다 … 양육권없는 가해자 기소”보도 캡처

청원 인에 따르면 피해자는 오른쪽 눈의 머리 골절과 실명을 앓고 있으며 장애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해자는 양육권없이 기소되었습니다. 14 일부터 청원은 관리자의 검토를 위해 마감되었습니다.

청원 인은“가해자는 인터넷에 자신의 이름을 입력 해 나오는 사람으로 현재 00 신문 정치부 기자이며 국제당 자본 연맹의 지도자이자 가해자이다. 다양한 활동. 이에 대구 신문사 이름과 기자 실명이 온라인으로 공개됐다.

미디어 투데이는 14 일 가해자 혐의가있는 기자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되지 않았습니다. 폭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메시지로 요청했지만 오후 6시 현재 답을들을 수 없었다. 기자가 소속 된 신문 본부 관계자는 미디어 투데이와의 통화에서 편집장 등 담당자 변경을 요청 받자 “지금 바쁘다”고 답했다. 기자는 3 월 현재까지도 정치 기사를 쓰고있다.

청와대 춘추관이 내용물을 확인하고있다. 춘추관 관계자는 미디어 투데이와의 통화에서“확인되면 규정에 따른 조치가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Media Today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