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외야에서 살아남은 추신수는 항상 내 자리는 아니다


[엑스포츠뉴스 울산, 조은혜 기자] ‘월드 클래스’추신수가 입단하고, 팀의 힘이 올라간다는 이호재는 핀홀 같은 기회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 한 사람에게 좋은 경기 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직업 세계는 춥습니다. SSG 김원형 감독과 추신수 감독은 선수들의 노력을 믿었다.

SSG와 추신수의 계약 27 억 원은 선발 라인업의 한 자리와 한 라인업이이 이름으로 채워지는 것을 의미했다. 원래 김원형 감독의 외야 아이디어는 중견수 최지훈과 한유도 우익수와 오태곤, 고종욱, 의정 윤 사이에서 눈에 띄는 선수들에게 좌익수를 맡기는 것이었다. 윤. 하지만 추신수가 들어 오자 좌익수 자리가 한꺼번에 채워졌다.

김원형 감독은“조신 수는 팀이 원하면 어떤 포지션에서든 뛸 준비가됐다고 말했다 ”며“추신수가 많이 뛰는 포지션은 우익수이지만 거기에있다. 그 위치에있는 한유도입니다. 선수의 능력을 극대화하는 것이 제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추신수가 더 빨리 영입했다면 한유도는 좌익수를 연습 할 수 있었다. 그는 추신수가 좌익수라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가끔 좌익수를 훈련 시키려고 노력하고있다”고 말했다.

팀이 강해 졌다고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본전에서 뛰는 선수들에게 반갑지 않았다. 주전이었던 경쟁이 갑자기 백업 경쟁이되었습니다. 김원형 감독은“공지가 발표 된 순간 세 명이 눈에 띄게 실망했다. 누군가 시선을 맞추지 않았고, 어떤 사람들은 괜찮다고 말하고 다른 위치로 가겠다 고 농담했습니다.

그러나 현실을 빨리 받아들이고 침착하게 무엇을해야할지 알아내는 것도 전문가의 일이다. “며칠 후, 선수들은 그것을 받아들이고 열심히 일해 왔습니다. 지금은 추신수가 메인 게임이지만 다른 용도로도 사용할 수있을 것 같다. 어떤면에서는 세 사람이 더 있기 때문에 더 강해집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그는 말했다.

무심코 ‘돌돌’이되었지만, 조신 수는 후배들의 기회가 사라 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추신수는“한 선수가 한 시즌에 많은 경기를하면서 그 자리에서 계속 뛰는 것은 어렵다. 야구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으니 항상 준비해 주셨으면합니다. 그는 내가하는 곳이 항상 내 자리가 아니라고 말했다.

동시에 그는 노력하고 경쟁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신수는“솔직히 이런 종류의 경쟁은 나아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친선 경쟁을 통해 변화 할 수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자리를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선수들도 준비된 상황에서 잡을 기회가 있다면 메시지를 전했다.

[email protected] / 사진 = 울산 김한준 기자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