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발 도둑? 박영선 후보, 특별 검사에 온 걸 환영 해”

인민 대표 윤희숙. 임현동 기자

14 일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 북을 통해 박영선 서울 시장을 비난했다. 박 후보는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 혐의와 관련하여 ‘좌절하다’, ‘발이 마비 되어도 너무 따끔 거린다’, ‘고착’, ‘틀린 말’등의 표현으로 특별 기소를 주장하며, “썩어도 너무 썩은 정권 그는 그의 발언에 깊은 실망을 표했다. 윤 의원의 가장 문제가되는 부분은 박 후보가“야당이 특별 기소를 거부하고“도둑을 맞았다”고 말한 것이다. 내 발로. ”

윤 의원은 “야당 대변인은 ‘특별 기소에 반대하지 않고 특별 검찰을 출범하는 데 몇 달이 걸리니 최대한 빨리 검찰 수사를 진행 한 후 수사 내용을 전달하자’고 말했다. 특별 기소가 시작되었습니다. ‘ 그는 신문을 보지 않는 전략이기 때문에 박씨는“발이 무감각해도 정말 따끔 거리는 것 같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 시장 후보.  연합 뉴스

박영선, 민주당 서울 시장 후보. 연합 뉴스

윤 의원은“재미 있지만 많이 애처 롭다”며“내 발에 걸려 넘어진 도둑이 누구인지 너무 뻔해서 아무리 어설 프더라도 키우기 만한다”며 발언의 수준을 높였다. 사람들의 울화 “, 발언의 수준을 높입니다. 그는 “박 후보자, 특별 검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하지만 특별 기소 방법을 살펴보면 발의를 시작하고 낙뢰처럼 진행하더라도 수사를 시작하는 데 한 달이 걸릴 것입니다. , 시작하기 전에 검찰 수사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실망 스럽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전과 같았다면 당장 수사를 받았을 텐데 이번에는 정부 자체 수사 였기 때문에 LH 직원 자신의 거래 내용 만 펼쳤다”고 말했다. “실제 정보를 꺼내 차명으로 먹은 거물 선수들이 할 때입니다. 충분히주지 않았나요?” 그는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이해할 수없는 척하면 정말 내 발이 무감각 해져도 너무 무감각 한 큰 도둑이야”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