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벌금, 앤트 그룹 대표 사임 중국 빅 테크, 노정 동 3 분 IT

① 미국과의 기술 패권을 놓고 ‘신 냉전’에 돌입
② Xi Jinping은 정부 아래에서 큰 기술 ‘one voice’를 원한다
③ “현지 기업에 대한 법적 압력이 더 강해질 것”

알리바바 창립자 마윈. 12 일 (현지 시간) 알리바바 핀 테크 자회사 앤트 그룹 CEO 후 샤밍이 사임했다. 사진 = AP

미국과 일본의 월스트리트 저널 (WSJ)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12 일 (현지 시간) 텐센트, 디디 추징 등 12 개 기술 기업이 독점 금지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국가 시장 감독 당국은 10 건의 M & A 거래에서 반독점 법 위반에 대해 각각 50 만 위안 (약 8730 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벌금은 회사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지 만 전문가들은 독점 금지법이 회사에 압력을 가할 수 있음을 상기시키는 것으로 해석했다.

중국은 최근 몇 달 동안 거대 기술 기업 (Big Tech)에 대한 감독을 강화했습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 해 알리바바에 대한 사상 최고 수준의 벌금 부과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이는 중국 당국이 2015 년에 Qualcomm에 부과 한 9 억 5500 만 달러의 벌금을 초과하는 금액입니다.

알리바바가 참여 기업이 경쟁 플랫폼에 진입하지 않도록 강요했다는보고가 있기 때문입니다. 리커창 총리는 최근 전국 인민 대표 대회 (NPC)에서 “국가가 플랫폼 기업의 혁신과 발전을 지원한다”고 말했지만 WSJ는이를 “아무리 규모가 크거나 혁신적인 기업 이건 협력해야한다는 의도”로 해석했다. 국가와 함께. “

12 일, 앤트 그룹 CEO 후 샤밍이 자리에 올랐다. 알리바바의 핀 테크 자회사 인 앤트 그룹은 당초 지난해 11 월 상하이와 홍콩 증권 거래소에 상장 할 예정 이었지만 창립자 마 윤이 중국 금융 당국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면서 상장을 연기했다. 그 후 마윈은 중국 금융 당국에, 후 샤오밍은 함께 소집되었다.

중국 금융 당국은 Ant Group을 정부 규제에 완전히 적용하기 위해 사실상 기업의 성격을 바꾸고 있습니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알리 페이’를 시작으로 대출과 보험으로 사업을 확장 한 앤트 그룹은 복잡한 거버넌스 구조로 인해 사실상 금융 규제를 벗어났다. 중국 인구의 절반 이상인 약 8 억 명의 사람들이 회사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지만 중국 당국의 관점에서 볼 때 제대로 규제되지 않은 이유였습니다. 앤트 그룹은 최근 금융 당국의 요청에 따라 적절한 규제를받을 수있는 금융 지주 회사로 재편하는 과정에있다. 그리고이 구조 조정을 추진 한 사람은 후 샤오밍이었습니다.

중국 금융 당국은 과도한 레버리지 (부채)를 사용하여 정부 산하 인민 은행을 통해 금융 상품을 판매하고 방대한 고객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 앤트 그룹을 압박했다. 이 두 서비스는 Ant Group의 빠른 성장을위한 기반이되었습니다. AFP는 “알리바바가 지주 회사 개편을 완료하더라도 반독점 사유로 추가적인 요구를받을 수있다”고 말했다. 여전히 법적 문제가 있음을 의미합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  한경 DB.

시진핑 중국 주석. 한경 DB.

중국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과의 ‘기술적 우위’를 넘어 ‘신 냉전’에 진입했다. 여러면에서 중국에 적대적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은 코로나 19 해결에“협력 ”, 기술 문제에“경쟁 ”, 그리고 과감하게 다층 외교 전략을 옹호하고있다. 인권 문제에서 발언했습니다.

전문가들은이 냉전 시대에 시진핑 중국 주석이 자신의 기술 회사가 정부 아래에서 발언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합니다. 대표적인 예로 최근 홍콩 · 신강 위구르 인의 인권 관련 이슈와 양국 이슈 (중국 · 대만 정통 이슈)가 자유롭게 등장하면서 앱 이용을 즉시 차단 한 음성 기반 SNS ‘클럽 하우스’가있다. 또한 최근 코로나 19 감염 (코로나 19)과 공산당 창건 100 주년, 시진핑의 1 인 독재 정권 이후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반대 나 비판은 엄격히 금지된다.

노정 동 기자 Hankyung.com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