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자 490 명 … 5 일째는 400 명인데 정부는 검역 완화를 검토 중

13 일 오전 의료진은 서울시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임시 검진 클리닉 (코로나 19)에서 시민 표본을 채취하고있다. 뉴스 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진 자 수는 이틀 연속 500 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추세는 계속되고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재편 계획 초안을 작성하는 등 정부의 조치 완화 노력도 심화 될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완화 할 때가 아니라 긴축 할 때다”며 “단계 강화가 어렵다면 방역 규정 위반에 대한 엄중 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5 일째 400 명 … 사우나 및 학교 집단 감염

13 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임시 검진 소 (코로나 19)를 찾은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를 기다리고있다.  뉴스 1

13 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임시 검진 소 (코로나 19)를 찾은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를 기다리고있다. 뉴스 1

중앙 방위 대책 본부는 13 일 0시 현재 코로나 19 신종 490 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488 건)에 비해 2 건 증가한 것으로 5 일째 400 건의 확진 사례를 기록했다. 새로 확진 된 사례의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474 건의 지역 발생이 있습니다. 확진자가 발견 된 지역은 수도권 324 개로 서울 138 개, 경기 160 개, 인천 26 개로 전체 면적의 68.4 %를 차지했다.

대규모 감염의 경우 사우나, 학원, 스포츠 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2 일 현재 경상남도 진주시 골프장 및 목욕탕과 관련해 9 일부터 누적 45 명이 확인됐다. ▶ 성동구 어린이 시설 (누적 17 명) ▶ 성동구 교회 (14 명) ▶ 은평구 아카데미 (14 명) ▶ 경기 하남시 체육 시설 # 2 건 (13 명) ▶ 성남시 체육 시설 (12 명) ) ▶ 성남시 화장품 제조사 (11 명) 명) ▶ 경남 진주-사천 (13 명)에서도 가족 모임 등 신규 감염 사례가 있었다.

현지 발생 이외에도 16 건의 외국인 유입 확진 자, 검역 단계 6 건, 입국 후 10 건이 확인되었고 지역 사회 격리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새로운 사망자가 추가되어 누적 1667 명 (사망률 1.75 %)을 기록했습니다.

2 주간 거리 연장… 간편한 카드 조작

새로운 코로나 19가 확인되었습니다.  그래픽 = 차 중앙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새로운 코로나 19가 확인되었습니다. 그래픽 = 차 중앙 기자 [email protected]

확산이 계속되면서 정부는 수도권 2 단계와 비 수도권 1 단계 사이의 사회적 거리를 14 일까지 2 주간 28 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기간에 5 명 이상과의 사적인 모임도 금지됩니다. 또한 발병이 집중되는 수도권에 대해서는 다용도 시설의 방역 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기위한 특별 대책을 마련하기로했다. 강제 조치를 최소화하기위한 조직 개편안 초안을 발표하며 완화시기를 고려에서 물러 난 입장이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완화 신호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고삐를 강화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천은 미 이화 여자 대학교 목동 병원 호흡기 의학과 교수는“확정자가 수도권이 아닌 지역 사업장이나 사우나에서 나온다는 사실은 이미 감염원이 깊이 누워. 농촌 지역의 경우에도 기한이 해제되었지만 완화가 아닌 방역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그는 “예방 접종은 현재 진행 중이지만 대상은 의료진과 요양 병원 및 시설에 거주하는 주민들이기 때문에 지역 사회의 감염 원인 일반인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림대 성심 병원 호흡기 내과 정기석 교수는“정부가 강화해야 할 때 제대로 조여지지 않은 것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말했다.

580,000 건의 누적 예방 접종 … 8322 건의 이상 반응

반면 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 19 백신에 대한 신규 예방 접종자는 35,684 명, 첫 번째 예방 접종은 누적 582,658 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총 8322 건의 의심되는 부작용이보고되었습니다. 이 중 8227 건은 예방 접종 후 근육통, 두통, 발열 등 흔한 증상이었으며 73 건은 아나필락시스, 7 건은 경련 등 중증의 의심이었다. 15 건의 사망 사례가보고되었으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이우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