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 윤호와 논란, ‘도시와 엔터테인먼트 바 직원 출석’SM,“사실이 아니다”반박

가수 윤호 윤호 ⓒNewsis

[Today News Reporter Jeon So-young]최근 가수 윤호 윤호는 탈북 및 멤버십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 검역 규정 위반 사건에 대한 논란에 대해 소속사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13 일 윤호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전날 ‘뉴스 데스크’는 윤호 윤호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엔터테인먼트 바에서 지인 3 명과 여직원 1 명과 함께 자정까지 술을 마셨다 고 전했다.

신고를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경찰과 술을 마시던 지인들이 윤호의 탈출을 도우려고 경찰과 싸웠고, 당시 뉴스 데스크에서는 윤호가 탈출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SM 엔터테인먼트는 윤호 윤호가 검역 규정을 위반했다고 인정했지만 잘못한 게 없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SM 엔터테인먼트는“갑자기 들어온 사복 경찰 10 여명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경찰임을 알지 못하는 친구들이 당황스럽게 항의했지만 윤호 윤호와는 무관하다. 이 계산을 위해서였습니다. 윤호 윤호는 도망치려하지 않았다.”

그는“적절하게 확인되지 않고 사실이 다르게보고 된 점에 대해 매우 유감 스럽다”고 덧붙였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 책망과 처벌을 받게 되겠지만 근거없는 추측은 자제 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편 윤호 윤호는 현재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Today Newspape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