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윤석열 응원을 받고 싶니”…

또한 민주당 박영선과 공개 민주당 김진애 서울 시장은 범여권 후보 통일 논의에서 제 3 신도시에 대한 혐의 혐의에 대해 특별 기소를 도입할지 여부에 맞 섰다.

이와 함께 박영선 민주당 후보 (오른쪽)와 김진애 공개 민주당 후보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서울 시장 후보 통일 토론회에서 기념 촬영을하고있다. 12 일. [연합뉴스]

이날 JTBC에서 방송 된 토론에서 박 후보는 “오늘 특별 기소를 제안했지만 국민들이 거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은 이번 수사를 검찰에 맡기려하지만 물고기를 고양이에게 맡기는 경우도있을 수있다”고 말했다. “특별 검사는 전국의 모든 수사 기관을 동원 할 수 있습니다.”

한편 김 후보는“특별 검사는 여의도의 전형적인 문법 정치 다”며 특별 검사에 대한 반대를 표명했다.

김 후보는“근본에 대해 이야기해야한다.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 의혹은 물론 신도시, 4 대강, 신도시까지 제대로 조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

김 후보는 이날 방송 토론에서 박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편안한 만남’이라고 전날 밝혔다 며 “너무 넓어서 포용 할 수 없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 정체성은 흔들립니다. 약속의 구름 같아서 불안한 후보입니다. ” 지적했다.

이어 김 후보는 “(반대) 안철수 오세훈 후보가 윤 전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싶은 것 같지만 박 대통령도 지원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반항했다.

김 후보는 또 “(지도에서) 원이 산과 한강에 그려져있다. 기존 도시를 무시한 것은 완전히 ‘F 크레딧'”이라고 말했다. 혼자 후보자 “라고 비꼬는 목소리로 말했다.

박 후보는 “조금 좁다”며 “(김 후보) 이웃과 10 분, 단점을 보완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21 분 도시”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또한 박 후보와 오 후보를 비교하며 박 후보가 ‘수직 정원’공약에 대해 “랜드 마크와 디자인, 브랜드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