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17 배를 포기한 이태양에게 수 천만원 상당의 선물보기

SSG 추신수, 사직 구장에서 프로 야구 팀 롯데와 연습 경기를 마친 SSG 스쿼드와 첫 인사를 나누며 등번호 ’17’을 포기한 이태양에게 시계를 선물하다 11 일 오후 부산에서 ./ 사진 = 연합 뉴스

SSG 랜더스 팀에 합류 한 추신수는 자신이 미국에서 직접 산 시계를 자신의 유니폼 번호 ’17’을 기꺼이 포기한 이태양에게 선물했다.

추신수는 11 일 부산 사직 구장에서 열린 KBO 프로 야구 연맹 롯데 자이언츠와의 연습 경기를 마치고 지상에서 열린 만남 식에서 이태양에게 고가의 선물을 전달했다.

등번호 17을 포기하겠다는 의지에 대한 보답이었다. 등번호 17은 원래 이태양 투수가 입었다. 하지만 추신수가 학창 시절부터 뛰고있을만큼 의미있는 숫자 였기 때문에 이태양은 기꺼이 교복 번호를 포기했다.

추신수는 부산 고등학교 때 17 번으로 고등학교 무대를 걸었고 미국에 입국 한 후에도 숫자를 고집했다. 마이너 리그 시절에는 54 번, 61 번, 16 번 등 다양한 유니폼을 입었지만 메이저 리그 입성 후 17 번 유니폼을 입었다.

추신수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물론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때부터 17 번 선수로 뛰기 시작했다. 아주 애착이 많은 번호 였지만이 태양이 처음으로 양보 의사를 클럽에 전달 해줘서 고마웠다.”

추신수가 배달 한 시계는 스위스 R 사의 손목 시계로 천만원이라고한다. 추신수는 “이 시계는 미국에서 준비됐다”며 “이렇게 어려운 결정을 내린 이태양에게 감사하다”고 다시 말했다.

추신수에게 등번호를 넘겨주고 비싼 시계를받은 이태양은 기묘한 반응을 보였다. 이태양은 클럽을 통해 “이렇게 비싼 선물을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추신수에게 좋은 에너지를받은 것 같지만 올해는 큰 성공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한경 닷컴 배성수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