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임성재, 이경훈 선수 선수권 대회 첫날도 동점

안병훈은 17 번 홀에서 8 타를 잃었다.

김시우 (26), 임성재 (23), 이경훈 (30)은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첫날 (총 상금 1,500 만 달러) 이븐파를 기록했다.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 ‘제 5 회 메이저 토너먼트’.

12 일 (한국 시간) 김시우는 미국 플로리다 폰테 베드 라 비치에서 열린 TPC 소 그래스 (파 72, 7,189 야드)에서 열린 Players Championship Round 1에서 Eagle과 Buddy, Bogie, Double Bogie를 각각 하나씩 썼다. 파 72도 쳤습니다.

오전 7시 50 분 현재 김시우는 40 위권에 들었다.

2017 년이 대회 우승자 인 김시우는 지난해 1 라운드에서 7 언더파 65 타로 공동 2 위를 기록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코로나 19)으로 대회가 취소됐다. ).

1 년 만에 돌아온 1 라운드에서 김시우는 10 홀부터 시작해 16 홀 (파 5)에서 이글을 잡았지만 17 홀 (파 3)에서 티샷을 찍었다.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여파로 그는 더블보기를 써서 전반전 타석 수를 줄일 수 없었다.

1 번 홀 (파 4)의 예시도 있었지만 김시우는 마지막 홀 9 (파 5)에서 버디로 이븐파를 보호했다.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첫날 김시우, 임성재, 이경훈, 이븐파

페덱스 컵 랭킹 19 위를 달리는 임성재는 버디 2 개와보기 2 개로 짝수 파로 1 라운드를 마쳤다.

첫 홀 1 홀 (파 4)에서 회복 한 임성재는 9 홀 (파 5)에서 버디로 13 홀 (파 3)에서 1 타를 잃었지만 티샷이 좋은 버디였다. 17 번 홀에서 약 1 미터 정도 지속 된 나는 두 번째 라운드를 좋은 느낌으로 잡아서 약속했다.

이경훈도 김시우, 임성재와 같은 결과를 얻기 위해 버디 4 개와보기 4 개를 거래했다.

강성훈 (34)은 76 타로 4 오버파로 110 위를 마쳤다.

안병훈 (30)은 11 오버파 83으로 최하위에 올랐다.

특히 안병훈은 17 번 홀에서만 8 타를 잃었다.

2008 년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 (스페인)는 이글스 2 개를 포함 해 7 언더파 65 타로 미들 정상을 차지했으며, 브라이언 하먼 (미국)은 5 언더파 67 타, 매튜 피츠 패트릭 (잉글랜드)은 4 언더파 68 타를 기록했습니다. 나는 쫓고있다.

2 년 전, 우승자 Rory McIlroy (북 아일랜드)는 7 오버 파 79가 18 홀 (파 4)에서 쿼드 러플보기를 치는 등 부진했습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