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위엔 정권, 다음 정권 … 이성윤 검찰 총장이 돼야한다”

기생충학 학자 서민, 단국대 학교 교수. 중앙 사진

‘조국 흑서’라는 별명을 가진 ‘내가 경험해 본 적이없는 나라’의 공동 저자 인 기생충 학자이자 단국대 학교 의과 대학 교수는“중앙 지구 검찰 총장 이성윤은 검찰 총장. 노력하면 법의 수호자가 될 수 있습니다. ”

서 교수는 10 일 자신의 블로그에 지방 검사 회장이되어야하는 5 가지 이유를 썼다. 그는 먼저“문재인 정권은 차기 정권에서 판단 할 수있다”고 주장했다. “면 박쥐로 처벌하는 것보다 정권을 바꾸고 남은 1 년 안에 현 정권의 부패를 적절히 비난하는 것이 낫다.”

둘째,“노력의 중요성이 평가되는 세상”은“문 대통령은 검찰처럼 서울대에 온 사람보다 이성윤처럼 정권에 더 잘 보이기 위해 눈물을 흘린 대통령이 말했다. 한동훈은 검사로서의 능력을 보여 성공적으로 성공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의 중고 박람회”.

그는 “검찰 총장이 검찰 총장이된다면 땅의 범죄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있다”고 덧붙였다. 가능하다면 다른 범죄자들에게 빛의 광선이 될 수 있습니다.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 이성윤 (오른쪽).  연합 뉴스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 이성윤 (오른쪽). 연합 뉴스

[서 교수 블로그 캡처]

[서 교수 블로그 캡처]

넷째, 그는 “무작위 개혁에 브레이크가있다”고 말했다. “이성윤 대통령 취임은 검찰 개혁을 산으로 되돌려 놓은 신들 중 하나이다.” 서 교수는 “윤 전 대통령 덕분에 검찰 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인지 여론이 혼란 스러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국민을 힘들게했던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의 갈등도 이제 끝났다.” 법을 그만 둘 수도 있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성윤의 얼굴 자체가 나처럼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사장님, 이성윤 사장을 꼭 뽑아주세요.”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