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 신도시 바로 취소 … 자기 조사에 분노한 여론

전국 공공 주택 지구 집주인 65 명으로 구성된 ‘공공 주택 지구 전국 연대 대책 협의회’는 10 일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광명 시흥 신도시 도시 프로젝트는 즉시 중단되어야합니다. 그들은 LH 직원들의 투기 혐의 조사가 끝날 때까지 LH와 토지 보상 협상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뉴스 1

정부가 1 차 조사 결과를 발표 했음에도 불구하고 신도시 LH (한국 토지 주택 공사) 직원들의 투기 혐의에 대한 대중의 분노는 가라 앉지 않았다. 오히려 ‘눈가리개’와 ‘아웅’과 같은 자체 조사의 결과가 불길에 기름을 붓는다. 또 최근 정부가 발표 한 ‘장애없이 공급 대책 추진’등 추가 의혹은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성과 균등 한 기회의 가치를 크게 훼손 할 수있는 국민의 시선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 3의 부패 도시 해체”

11 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는 제 3 신도시 관련 청원 400 건을 게재했다. LH 관련 청원 건수는 1300 건이 넘었습니다. 전체 추천순으로도 ‘제 3 신도시에서 철수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6 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3 위를 차지했습니다. 한 청원자는“우리 집과 땅, 이웃을 저렴한 가격으로 몰아서 공무원들이 엄청난 이익을 얻었음을 실제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저는 제 3 차 신도시 개발 계획의 완전한 철회를 요청합니다. 우리는 지금처럼 살고 싶습니다.” 또 다른 청원자는 “공무원의 해고, 징계, 구제 등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신도시 지정을 취소하면 막대한 대출을받은 투기꾼을 처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 단체들도 3 차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청했다. 시민 회의 인 ‘시민의 집값 정상화 행동’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비판하는 버스 광고 시연을 시작했다. 노란 버스 앞면에는 ‘대중에게 25 회 사기에 화를 낸다’, ‘쇼 그만해, 대통령이 집값을 원상태로 되돌 리겠다는 약속을 이행해야한다’는 문구가 붙었다. 이 단체는 다음 달까지 서울의 주요 지역에서 시위를 할 예정이다.

10 일 ‘공공 주택 지구 전국 연대 대책 협의회’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제 3 신도시에 대한 전면 검토와 LH 해체를 요구했다. 이 그룹은 전국 65 개 공공 주택 지구의 집주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의회 관계자는“신도시가 발표되기 전에 투기꾼들이 땅을 사들 였고 원주민들은 적절한 보상을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3 차 신도시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고 LH를 즉시 해체하십시오.” 이날 청와대 분수 앞에서 LH 직원들의 투기 혐의를 비난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농부의 길’등 농민 단체 회원들이 기자 회견을 열었다.

인터넷 부동산 카페도 LH 부패를 비판하고있다. 한 네티즌은 “더 이상 그런 정부를 어떻게 믿으세요?”라며 “단일 주택 소유자를 투기자로 대우하여 규제를 강화한 후 실제로 공무원들은 내부 정보를 가지고 투기꾼으로 행동했습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다른 네티즌은 “LH 직원들이 개발 용 토지를 매입 할 때 조직 장이 현재 국토 교통 부장관이라고 설득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것이 공정하고 평등 한 기회인가?”

공무원에 대한 국민의 불신도 심화되고있다. 경기도 용인시에 사는 39 세 직장인은“내 집을 짓 겠다는 꿈을 꾸고 ‘영혼을 끌어들이는 투자’와 ‘채권 투자’를 걱정했던 사람들 부채)는 ‘영적 머리카락'(부채에 대한 투자)입니다. 그는“증권 회사와 마찬가지로 국토 교통부, LH 등 특수 관계인의 토지 거래 금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에 살고있는 B (42) 씨도“공무원들의 추측은 오래 지속되었을 것이다.

특히 주택 마련뿐 아니라 취업 기회도 박탈당한 청년 정부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더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려대 사회학과 김윤태 교수는“부동산을 담당하는 공공 기관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 한 점에서 공정성 가치가 크게 훼손됐다. 그는“화가 더 심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책임 의식과 상황에 대한 대처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김은유 법무 법인 강산 변호사는 “공공 기관 직원의 내부 정보 사용은 심각한 불평등과 불공정하다”며 “도심의 공공 주도 유지 보수 프로젝트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나타날 수있다”고 말했다. . “

구정 우 성균관대 사회학 교수는“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경제적 불평등이 심화되고 공정성의 가치가 흔들리면서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이 큰 타격을 받고있다. 강조.

최진석 / 전형진 / 장현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