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 행정 혐의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전문]

사진 설명[사진출처 = 연합뉴스]

불법 경영 승계 혐의로 기소 된 삼성 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이 프로포폴의 불법 행정 재판을 재개하자 이재용 변호사는“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부정했다.

이 부회장 변호인은 11 일 성명에서 “의료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치료 외에 불법 약물이 없었 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변호사 측은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약물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있다”고 다시 강조했다.

그는“불법 약물이 없다는 사실은 병원장 등의 일관된 성명으로 증명된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 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상황에 처한 개인에게 심각한 피해를주고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그는 추측 성 보도를 자제 해달라고 진심으로 부탁한다고 말했다.

◆ 변호사의 진술

우리는 치료 과정에서 합법적 치료 외에 불법 약물이 없었 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확인합니다.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약물 혐의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불법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병원장 등의 일관된 진술로 입증됩니다.

검찰의 수사 및 심의의 맥락에서보고는 개인에게 심각한 피해를주고 있습니다.

투기 적 신고는 자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