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무슨 짓이야, 윤석열, 이건 다 소설이야 … 간헐적으로 연락해”

박영선 시장과 민주당 서울 시장은 11 일“서울 시장이 당선되면 SH 서울 주택 도시 공사와 서울시 공무원의 투기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아침 한국 프레스 센터에서 공무원들이 토론하고있다.

박영선 서울 시장은 11 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공무원 토론회에서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모두 연설하고있다.

박 후보는“정부가 사전에 투기를 막기 위해 더 확고한 조치를 취해야했다”며“투기 등 부패 관련 분야에서 더 단호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특사 (특별 사법 경찰)와 서울시로 이송 된 자치 경찰을 활용 해 서울시 전체를 수사하고 서울 시민 감시 감시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이 시작된 이래로 LH 3 차 신도시 투기 및 부동산 문제에 대한 공격적인 의문이 이어졌다. 박 후보는 서울시의 철저한 조사에 이어“공공 기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토지 나 아파트를 구매할 때 미리 신고해야하는 제도를 도입해야한다. 나는 생각한다.”

변창흠 국토 교통부 장관 문제와 관련해 그는 “수사 결과를보고 한 장관의 고난을 견딜 수있는 부분인지 판단 할 필요가있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의 주택 가격이 급등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코로나 19로 예기치 않게 많은 돈이 나왔기 때문에 집값이 올랐다”며“글로벌 현상이다. 그것은 또한 많은 원인 중 하나임을 의미합니다. 또 다른 근본적인 원인은 서울의 1 인 가구 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주택 공급 부족으로 조치가 미흡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선“윤석열과 관련된 모든 전망은 소설이다”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의 사임에 대해 박 후보는“서울 시장 후보로 나온 토론회라서 할 말이 많지만 생략하겠다 그것.”

박영선 서울 시장은 11 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정부 포럼에서 민주당 후보자들과 함께 패널들의 문의에 응답하고있다.

박영선 서울 시장은 11 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정부 포럼에서 민주당 후보자들과 함께 패널들의 문의에 응답하고있다.

윤 전 대통령이 사임하자마자 대통령 후보 지지율 1 위에 오르는 현상이 바람직한 여론으로 볼 수 있는지 물었다. 그는“제가 치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이후로 윤 전 대통령과 수시로 연락을 취하고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지지율의 기복을 조금 더 지켜봐야합니다.” 그는 ” ‘미래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모든 이야기가 소설이라고 들었고 실제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속도 조절 논란에 대해 “검찰의 수사권을 한꺼번에 완전히 박탈 할 때가 조금시의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저는 단계적 개혁을 옹호하는 사람입니다. “한 번에 너무 많은 개혁을 추진하면 기득권의 반발과 같은 여러 부작용이있을 것입니다.

박 후보는 검찰의 수사권 조정으로 수사력이 약화되고 LH 사건에서 압수 수색이 지연 됐다는 지적에 대해“검찰이 정당하게 수사 할 수 있다면 대리 검사는 우리가 이러한 영역을보다 공정하게 조사 할 것을 제안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말할 수없고 뒤에 숨어 있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 이렇게 생겼다.”

박영선, 퀴어 페스티벌 입장 회피

서울 시장이 묻는 주요 질문 중 하나 인 LGBTQ 퍼레이드 페스티벌에 대해 박씨는 “서울 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진행하는 것이 옳다”며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퀴어 퍼레이드에 반대가 많으면 안한다는 뜻인가요?
= 그에 따라 내 생각이 있습니다. 서울 시민 광장은 대표적인 표현의 장이다. 하지만 내 생각을 표현하기 전에 서울 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퀴어 퍼레이드에 참여할 계획이 있습니까?
= 그 부분에서 저렇게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보다는 시대의 변화, 포용 정신, 다양성에 공감하면서 서울 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선진국에서는 낙태 및 동성애와 같은 가치 판단 문제에서 후보자의 가치가 유권자에게 드러납니다.
= 당신의 신념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후보의 말이 선거에 사용되는 상황이 강하기 때문에 개선되어야한다.

송승환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