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테이블 가격이 치 솟고있다 … 선진국은 더 큰 타격을 입을 수있다

사진 = 로이터

테이블 가격은 전 세계적으로 치 솟고 있습니다. 식량 가격이 전반적인 인플레이션과 소득 수준보다 훨씬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기아와 영양 실조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수가 크게 증가 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습니다.

1 일 (현지 시간) 블룸버그 뉴스에 따르면 올해 신흥 시장 (신흥 시장)에서 식품 가격이 크게 올랐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두부 가격이 두 달 동안 30 % 상승했습니다. 브라질에서는 주식 인 검은 콩 가격이 한 달 만에 54 % 급등했습니다. 러시아 설탕 가격은 전년 대비 61 % 상승했습니다.

미국, 캐나다,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식량 가격이 뚜렷하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1 월 미국 소비자 물가 지수 (CPI) 자료에 따르면 미국 가구가 소비하는 식품 가격은 전년 대비 3.7 % 상승했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CPI가 1.4 % 상승한 것과 비교할 때 식품 가격 상승은 전체 인플레이션 비율의 두 배 이상입니다. 지난달 유엔 식량 농업기구 (FAO)는 1 월 세계 식량 가격이 2014 년 8 월 이후 6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식품 가격이 상승한 이유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인한 공급망 균열입니다. 여러 곳에서 봉쇄 조치를 취하여 계절 근로자와 물류가 이동하는 것을 방지했습니다. 유엔 무역 개발 회의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선박 물량은 전년 대비 11 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몇 가지 격리 조치가 해제되었지만 차단 된 운송 경로가 열리면서 물류 병목 현상이 심각해졌습니다. 이로 인해 증가 된 물류 비용은 식품 가격에도 반영됩니다.

기후 변화는 또한 식량 가격 급등의 주요 원인입니다. 세계 여러 곳에서 기후 변화가 나타나면서 이전에 대량으로 재배 된 작물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또한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식량 가격을지지하고 있습니다. 미국 식품 회사 Conagra의 CEO 인 Sean Connolly는“골판지 포장재와 같은 식품 생산에 필요한 제품의 가격이 모두 상승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추세가 저소득층의 식량 안보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했다고 지적합니다. 미국 최대 기아 구호 기관인 Feeding America는 코로나 19 이후 미국에서 1,320 만 명이 ‘식량 불안’으로 고통받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이는 2018 년보다 35 % 증가한 것입니다.

엥겔 지수가 높은 저소득층 (가계 소비 비의 식비 비중)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소득의 하위 5 분위 가구는 2019 년 소득의 36 %를 식량에 지출했습니다. 따라서 식량 가격이 더 상승하면 저소득층이 절반 가까이 지출 할 수 있습니다. 식량 수입. 미국 식품 연구 행동 센터 영양 정책 책임자 인 게리 헨치는“음식 가격이 오르면 예산이 부족한 저소득층이 건강에 좋은 음식을 충분히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

유엔 세계 식량 계획 (WFP)은 지난달 말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를 포함한 중앙 아메리카 4 개국의 기아 인구가 지난 2 년 동안 4 배로 늘어났다고 발표했습니다. 2018 년에는 220 만 명 이었지만 올해는 4 개국 800 만 명이 굶주린 것으로 집계됐다. WFP는 그들 중 170 만 명이 긴급한 식량 원조를 필요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미국 등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려는 이민자들의 수가 중미에서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식량 가격 상승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식품 시장 정보 회사 인 Supermarket Guru의 설립자 인 Phil Lempert는 “식품 가격은 최소 1 년 반 동안 계속 상승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댈 하우 지 대학의 농업 식품 분석 연구소의 실뱅 찰레 보이스 소장은 “상황은 더욱 악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드니 대학교 경제학 부교수 인 David Uvilaba는“선진국에서는 식품 가공 률이 상대적으로 높고 기업 간의 공급망이 더 정교합니다. 가격은 상승 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그는 분석했습니다.

선 한결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