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력 혐의’정면 반박 … “증거가 있으면 여론을 몰아 내지 말고 포기하라”

기성용은 ‘성폭력 혐의’에 대응하고 합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FC 서울의 기성용은 ‘성폭력 혐의’를 직접 반박하기 위해 기자 회견에 자원했다.

30 분 정도 발언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기자 회견 초대
피해자의 “Ki, 내가 원하는대로 할게”

기성용은 27 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21 시즌 K 리그 1 (파트 1)에서 전북과 기자 간담회를 열고 30 분 이상 의혹을 부인하며 혐의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의심의 내용)은 나에게 무관하다. 나는 그런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증거가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제시하고 싶다. 왜 내가 증거에 대해 말하지 않는지 알 수없고 증거에 대해 이야기하고있다”고 말했다.

앞서 24 일 C와 D는 법정 대리인을 통해 2000 년 1 ~ 6 월 전남 초등학교 축구를하던 중 A, B 선배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기성용의 이름은 언급되지 않았다. 그러나 피해자의 법정 대리인이 배포 한 보도 자료의 내용을 보면 A가 기성용이라고 추정 할 수있다.

26 일 C와 D 측은 기성용의 압력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성용은 이전에 확보 된 증거와 함께 법정 대리인을 통해 언론에 자신이 서울 클럽과 기성용 측에 전화 녹음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성용은 “나는 그것을 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녹음 파일조차 얻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성용은 피해자가 공개 한 내용을 ‘불신’으로 시정하면 미리 만날 수있는 입장이다.

기성용은 2004 년 C와 D가 학교 폭력의 가해자라고 지적했다. “그들로부터 엄청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계속 나타나고있다. 20 년 동안 연락하지 않은 친구들이 먼저 연락을했다.” . 그는 “목적 (C, D)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지만 이유를 명확히하겠다. 앞으로 자비는 없다. 모든 조치를 합법적으로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 법정 대리인은 기성용이 자신이 원하는대로하고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기성용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전북 전쟁에 출전했다. 주장으로서 그는 전반 36 분까지만 뛰었고 한찬희로 교체됐다.
오주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