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ra 백신은 노인의 입원 위험을 81 %까지 감소시킵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영국 스코틀랜드에서는 22 일 (현지 시간)에 AstraZeneca가 1 회 투여로 입원 위험을 94 % 줄였습니다. [EPA=연합뉴스]

한 연구에 따르면 ‘백신 리더’로서 영국에서 Pfizer와 AstraZeneca의 COVID-19 백신은 단 한 번의 예방 접종으로 입원률을 낮췄습니다. 백신의 효능은 정제 된 상태의 임상 시험이 아닌 실제 접종을 통해 확인되고 있습니다.

스코틀랜드 공중 보건국, 백신 데이터 공개
1 회 투여 후 화이자 및 기타 아스트라 효과
지속적인 면역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는 없습니다.

특히 이스라엘 등에서 실제 예방 접종 자료가있는 화이자 백신과 달리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 임상 시험 이외의 예방 접종 자료가 공개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스트라 제네카는 한국이 26 일 예방 접종하는 최초의 백신으로, 노인 임상 데이터 부족으로 노인의 효능이 높아졌다.

22 일 (현지 시간) 스코틀랜드 공중 보건국 (PHS)의 성명에 따르면 아스트라 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을 1 회 접종 한 사람들은 예방 접종 4 주 후 입원 위험을 각각 94 %와 85 % 줄였습니다. . 540 만 명 중 약 21 %가 예방 접종 된 스코틀랜드의 예방 접종 환자와 비 접종 환자를 비교 한 결과입니다.

특히 80 세 이상의 노인에서도 화이자 또는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 1 회 접종으로 입원 위험이 81 % 감소했다고 PHS는보고했다.

AstraZeneca 백신을 공동 개발 한 옥스포드 대학의 예방 접종 교수 인 Sarah Gilbert는 이날 “스코틀랜드의 실제 데이터에 따르면 AstraZeneca와 Pfizer 백신은 80 세 이상의 노인에게도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보여 주었다”고 말했다. 그것은 우리가 그것을 사용할 수 있다는 우리의 확신을지지합니다.”

그러나 뉴욕 타임스 (NYT)는이 데이터에 대해“다양한 국가에 공급 될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의 효능을 입증하는 신호”라며“백신 후 입원 사례가 적어 긍정적 인 효과를 확신 할 수없는 한계입니다. 거기에”그가 지적했다.

영국 공중 보건부 (PHE)는 이날 화이자 백신에 대한 두 가지 실제 백신 데이터를 발표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을 접종 한 영국 의료진을 대상으로 2 주마다 코로나 19 검사 결과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을 1 회 접종하면 코로나 19 감염 위험이 72 % 감소했습니다. 두 번의 투여가 완료되면이 수치는 86 %로 증가했습니다.

의료진에 대한 이번 조사는 무증상 감염을 추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이전까지 코로나 19 백신 조사의 대부분은 코로나 19로 확인 된 사람들 중 백신 접종 군과 미 접종 군을 비교해 무증상 감염 예방을 확인할 수없는 사례가 많았다.

영국 공중 보건부 (PHE)는 22 일 (현지 시간) 영국에서 화이자 백신에 대한 첫 번째 실제 백신 데이터를 발표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80 세 이상의 노인에서도 증상 감염률을 최대 88 %까지 줄였습니다. [영국 정부 홈페이지]

영국 공중 보건부 (PHE)는 22 일 (현지 시간) 영국에서 화이자 백신에 대한 첫 번째 실제 백신 데이터를 발표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80 세 이상의 노인에서도 증상 감염률을 최대 88 %까지 줄였습니다. [영국 정부 홈페이지]

또한 PHE는 화이자 백신을 1 회 투여해도 2 회 투여 후 증상 감염률이 57 %와 88 % 감소했다고보고했다. 단 한 번의 투여로 심각한 위험이 75 % 감소했습니다.

PHE는 “이 연구의 결과는 화이자 백신이 사람들의 감염을 예방하는 동시에 사망률을 감소 시킨다는 강력한 증거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화이자보다 늦게 예방 접종을 시작한 아스트라 제네카에 대한 예방 접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으며 추후 공개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한 번의 예방 접종으로 인한 지속적인 면역 효과에 대한 명확한 연구 결과가 아직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바로 효과가있는 것처럼 한 번만주의를 기울여도 면역력이 다시 떨어질 수 있습니다.

석 경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