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리그 2 커맨더 타워 전투 … 새로운 스테이지지만 이기기는 쉽지 않다

27 일 2021 시즌이 시작되기 전, 프로 축구 K 리그 2 (파트 2) 사령탑은 영상으로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눴지만 주력 전에서 밀려나지는 않았다.

23 일 K 리그 2 10 개 구단의 감독들은 온라인 비 대면으로 진행된 2021 시즌 개막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이번 시즌 결의와 팀 준비를 공유했다.

물론 K 리그 2 팀의 가장 큰 목표는 K 리그 1 (파트 1)을 홍보하는 것입니다.

올림픽 대표팀 감독으로 대전 하나 시민의 지휘봉을 들고 올해 K 리그 사령탑에 첫발을 내 디딘 이민성 감독은 망설임없이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신임 감독이지만 야심이 넘치고 우승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짧고 대담하게 말했다.

9 개 팀 감독들의 시즌 개막 인사를 모두들은 충남 아산 박동혁 감독이 말했다.

“올해 새로운 팀이 몇 개 있는데, K2 리그가 어려운 단계라는 사실을 여러분이 경험하게하고 싶습니다.”
박 감독은 K 리그 2 리더로서 우승과 마지막을 모두 경험했다.

K 리그 2 커맨드 타워가 싸우다 ...

경남 FC가 이끄는 K 리그 사령탑으로 데뷔 한 지난해 승격의 문턱에 안타깝게도 자리를 잡은 설기현 감독은 처음으로 “승진이 얼마나 힘들 었는지 잘 느꼈다. 지난 시즌 1 부 리그. “

하지만 그는 “이번 시즌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겨울 트레이닝을 잘 준비해서 팬들이 원하는 프로모션을 이룰 수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설 감독은 지난해 시행 착오를 겪는 과정에서 ‘설 세이 커’라는 이름으로 팬들이 기대했던 ‘축구 기현 표’에 대해 “이번 시즌이 기대된다”며 자신감을 표명했다.

개막전의 상대 인 FC 안양 이우형 감독은 설사에게 “그는 마스터가 될 수있는 능력이있다”며 칭찬 한 뒤 ‘설사를 시작하고 싶다’는 뜻으로 하자고했다. 다음 경기. ‘ “나는 거절하고 나를 웃게 만들었다.

2 년 연속 최하위 팀인 서울 이랜드를 이끌며 지난해 5 위로 마감 한 정용 감독은 “작년이 후회와 후회가 가득한 한 해 였다면 올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좋은 결과로 행복한 한 해를 보내십시오. ” 주위에 표현.

22 개 팀 중 유일한 외국인 사령탑 인 이번 시즌 K 리그 1,2 리카르도 페레즈 (포르투갈) 부산 아이 파크는 “K 리그에 대해 많이 공부했다.

이를 바탕으로 내가 잘 추구하는 축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있다”며“K 리그 2에서 내 축구 스타일을 잘 보여줄 수있는 한 해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 리그 2 커맨드 타워가 싸우다 ...

지휘 탑은 개막전에서 즉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충남 아산과 시즌 첫 경기를하고있는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감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인해 힘든시기지만, 건강하게 시즌을 마무리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

이에 충남 아산 박동혁 감독은 “선수로서 전경준 감독과 친했지만 리더로서 전혀 웃지 않았다”며 “나를 웃고 인사 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게임. “

지난해 ‘해피 사커’로 상주를 K 리그 1에서 4 위까지 올린 김태완 감독은 “사람들은 변하지 말아야한다”며 리그와 순위가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과 함께 행복한 축구를 계속할 것입니다.

김 감독은 “결과는 내가 책임지고 그 과정에서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축구를 즐길 수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 데이 기간 동안 선수들에게 부사장 입대를 독려하고 권창훈 (프라이 부르크), 이강인 (발렌시아) 등을 언급했던 김 감독님이 발로 사용할 수 있으면 고려하겠습니다. ,” 그가 웃었다.

/ 윤합 뉴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