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서 보잉 777 안전 사고까지 국내 항공사 ‘악화’

장기 비행 중단에 대한 고객 불신 및 우려 … 당장 운항에 지장이없는 것 같다

[그래픽] 국산 ‘PW4000’엔진 탑재 보잉 777 운영 현황

(서울 = 연합 뉴스) 박영석 기자 = 22 일 업계에 따르면 20 일 미국 덴버에서 사고 항공기와 동일한 ‘PW4000’시리즈 엔진을 탑재 한 국내에서 운항 한 보잉 777 , 대한 항공입니다.[003490]6, 아시아나 항공[020560]이 7 대 진 에어[272450]4 개를 포함하여 총 17 개 유닛이 있습니다.
[email protected]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 북 tuney.kr/LeYN1

(서울 = 연합 뉴스) 최평 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과 보잉의 안전 사고 등으로 항공 여객이 급감하면서 항공 업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있다. 777 항공기.

23 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 항공은[003490], 아시아나 항공[020560], 진 에어[272450]Boeing 777에 탑재 된 ‘PW4000’시리즈 엔진이 장착 된 Boeing 777 29 대를 자발적으로 중단하여 미국 덴버에서 비행 중 엔진 고장을 일으켰습니다.

Pratt & Whitney의 PW4000 시리즈 엔진이 장착 된 Boeing 777-200 및 777-300은 현재 중단되었습니다.

엔진이 장착 된 보잉 777은 미국, 일본, 한국에서만 운행되고있어 국내 항공사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대한 항공은 국내 PW4000 계열 보잉 777 중 보잉 777 16 대, 아시아나 항공 9, 진 에어 4를 보유하고있다.

코로나 19의 여파로 이미 많은 보잉 777이 정지되고 있고, 노선 이용률이 낮아 즉시 운행이 중단 될 가능성이 있지만 항공사가 항공기 안전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부담 스럽다.

업계 관계자는 보잉 777에 대한 고객의 불신이 심화되면 향후 안전 문제가 해결 되더라도 ‘사고 이미지’를 제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방 항공국 (FAA)이 보잉 777의 안전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공식적으로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하면 코로나 19 회복 추세에 따라 승객 공급을 늘리려는 항공사의 계획이 불가피하게 제동을 걸게됩니다.

코로나 백신 운송으로화물 운송이 증가하고 승객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업계는 운항 중단으로 코로나 위기를 돌파하려는 항공사를 저지 할 수 있다고보고했다.

업계 관계자는 “고객을 선점하기 위해 항공사는 코로나 19 여파로 감소한 승객 수요가 완전히 회복되기 전에 사전에 항공편을 늘려야한다”고 말했다. 나는 할 수있다 “고 말했다.

과거 국내 항공사는 항공기 안전 사고로 항공기 도입 지연 등 피해를 입었다.

2018 년 Boeing 737 Max는 추락 후 20 개월 동안 중단되었습니다. FAA는 지난해 11 월 재개를 승인했지만 아직 국내에서는 실제 운영이 없다.

보잉 777 여객기 정지
보잉 777 여객기 정지

(영종도 = 연합 뉴스) 임헌정 기자 = 사진은 23 일 인천 국제 공항 제 2 여객 터미널 앞치마에있는 보잉 777 여객기 모습. [email protected]

대한 항공은 원래 2019 년 5 월 보잉 737 맥스를 도입 및 운영 할 계획 이었으나 인도되지 않아 대체 항공기가 노선에 투입되었습니다. 보잉 사와 2015 년 737 Max 50 대 도입 계약을 체결했지만 국토 교통부의 안전 승인 미흡으로 아직 납품이되지 않고있다.

제주 항공[089590]그리고 T’way Air[091810]또한 737 Max의 도입이 추진되었지만 도입 계획은 사고 후 사실상 폐지되었습니다. Eastar Jet는 두 대의 737 Max를 도입했지만 운영 중단 명령으로 한 번 이륙하지 못했습니다.

국토 교통부는 먼저 항공사에 B777에 대한 사전 점검을 지시했으며, FAA 개선 지침에 따라 운항 중단 후 후속 조치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FAA는 가까운 장래에 조사 보고서를 발표한다고합니다.

항공사 관계자는 “FAA와 국토 교통부 조치에 따라 항공기 정지 기간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말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