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국민의 힘 신현수 “오래 못 갈 것”

주호영 “아내가 3 일 동안 항복 했어?”
유상범 “일시적 해결 방법, 갈등 재연 될 것”
성일종 “마지막 배려, 줄 뒤 올 것이다”
김기현 “다시 터질 의심스러운 휴화산 일까”

“이 백기 항복인가?”

청와대를 물려받은 신현수 청와대 대통령에게 정치계는 시끄럽다.
특히 신의 결정을지지했던 야당은 여전히 ​​의구심을 보이고있다.

청와대 노인 신현수가 지난해 12 월 31 일 취임했다. [연합뉴스]

오늘 (23 일) 주호영 인민 대표는“신민 정수의 사임 파로 대통령 지도부가 크게 훼손된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없이 넘어 가려고한다. 대통령 지도부가 크게 훼손되었고 국정에 대한 불신이 있었다는 사실. ” “박범계 장관의 요청에 따라 3 일 동안 만 내린 결정이 우리 편에 서도록 항복 한 것은 매우 의문이다.”

“신뢰를 쌓는 것은 어렵지만 무너지는 순간은 단 한 순간이다”라고 주 내가 말했다. 그는 신의 미래 행동과 행동을 면밀히 관찰하겠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들은 처음으로 신씨의 복귀를 기대했지만 갈등은 계속 될 것이다.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유상범 전직 검찰 의원은 “서로 화해하기보다는 아주 일시적인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현재 강경파와 지지자들이 검찰을 검찰의 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친 정부 인사들에게 반복적으로 친 정부 인사를 주었고, 정부 조사를 실시한 사람들은 그는 박범계 장관과 지방 세력 간의 갈등은 항상 재연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난파되고있는 청와대에 대한 신현수 원장님의 마지막 배려”라며 “4 월 총선 이후 총리도 1 ~ 2 개월 안에 출두 할 예정이라 생각한다. 나는 전체 맥락에서 약간의 시간을 주었다. ” 말했다. 신 과장은 보궐 선거 이후 인사 개편이 끝나고 형태를 갖추면 나올 것이라고 주장한다.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학 동기이자 친구라고 선언 한 김기현 의원은 “국가 행정부 상황을 바로 잡겠다는 의지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람들이 모르게 고궁에서 권력의 검은 전투가 어떻게 펼쳐지는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악하게 봉인되어 있지만 결국 다시 분출 할 휴화산 수준입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