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된 사람에게 연락해도 뉴스가없는 일본어 앱 … 하도급 하도급

일본 코로나 19 연락처 알림 앱 ‘COCOA’. 〈사진 = AP 연합 뉴스〉

논란이되고있는 일본 정부 앱은 코로나 19 감염자 접촉 후에도 4 개월 이상 알림 소리가 나지 않아 하청 업체의 하청 업체로 개발 된 것으로 밝혀졌다.

일부는 복잡한 계약 구조로 인해 오랫동안 방치되었다고 지적합니다.

22 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후생 노동성은 IT 기업 퍼스 울 공정 기술과 3 억 9 천만 엔 (약 41 억 3 천만원)의 코로나 19 앱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COCOA, 코코아).

이후 Purseul Process & Technology는 MTI, 마이크로 소프트 재팬 등 3 개 회사를 약 3 억 6600 만엔 (약 39 억원)에 하청했고, MTI는 다른 두 회사에 하도급했다.

결국 Fursil Process & Technology는 2,200 만엔 (약 2 억 3000 만원)에 불과하고 대부분의 사업을 타사에 넘겨 주었다.

아사히 신문은 “오랫동안 방치 된 앱의 배경 뒤에는 복잡한 계약 구조가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19가 확산되고있는 지난달 7 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횡단 보도를 건너고있다.  〈사진 = 로이터 연합 뉴스〉코로나 19가 확산되고있는 지난달 7 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횡단 보도를 건너고있다. 〈사진 = 로이터 연합 뉴스〉

또한 하도급 비율도 논란이되고있다.

원칙적으로 후생 노동성은 하도급 계약 비율이 계약 금액의 50 %를 초과하지 않도록합니다.

Purseul Process & Technology는 이것을 유지하지 않고 하도급했습니다.

그러나 후생 노동성 관계자는 “수속에 문제가 없다”며 “업무가 다양해 예외로 인정 받았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또 “하도급 금액은 후생 노동성 승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COCOA는 코로나 19 확진 자와 1m 이내 15 분 동안 접촉했음을 알리는 앱입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버전에서는 지난해 9 월 말부터 알림이 울리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었고, 후생 노동성은 3 일에만 결함이 있다고 발표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