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文 통과 혐의 “靑 발표로 대체”… 野 “난 거만 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최근 논란이되고있는 청와대 검찰 인사 조정 문제에 대해 22 일“인사 과정에 대해 말할 수 없다. 청와대 발표로 대체하겠습니다.” 그는 국회 입법 사법위원회에 참석했습니다. 검찰의 발표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통과’혐의와 신현수 청와대 최고 경영자 (CEO)와의 갈등과 관련된 질문이 쏟아졌지만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그러자 야당은 ‘오만하다’, ‘주 미애 장관 버전 2’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 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법 사법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문의에 답하고있다. 뉴스 1

국회 사법위원회 법무부 업무보고

“대통령이 승인 되었습니까?”라는 질문에 “청와대는 이미 발표했다”

이날 검찰의 ‘절차’에 대한 문의는 국회 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 등 사업 보고서에 쏟아졌다. 검찰이 문 대통령의 집에 도착하기 전에 선포 됐다는 의혹 때문이다. 야당 의원들은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검찰의 인사가 발표 되었는가?’라고 물었다. 그리고 ‘누가 대통령에게 인사를 언제보고 했습니까?’

박 장관은 “특정 인사에 대해서는 설명 할 수 없다”고 일관되게 대답했다. “청와대는 이미 발표했다”고 그는 반복했다.

이와 관련하여 김도읍 의원은 “대한민국 대통령과 대한민국 대통령의 통과 혐의는 공익 적이지만 법무부 장관은 일관되게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말하다.” 동당 유상범 의원도“청와대 발표 논란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것이 맞습니까?”라고 말했다. “주 미애 전 장관은 ‘버전 2’입니다. 불편한 질문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어요.”

한편,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장관이 청와대 선포로 대체했다는 대답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백남준 의원은 청와대 정만호 홍보 담당 장이 대통령의 폭행없이이를 발표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신의 감독 요청 (박 장관에게)은 신 족장의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2 일 오후 청와대 여성 회관에서 열린 고위 자문회에서 헤드 라인 연설을하고있다.  앞에는 신현수 대통령 비서관 민정이가있다.  청와대 사진 기자 = 한겨레 이종근 선임 기자 root2@hani.co.kr

문재인 대통령이 22 일 오후 청와대 여성 회관에서 열린 고위 자문회에서 헤드 라인 연설을하고있다. 앞에는 신현수 대통령 비서관 민정이가있다. 청와대 사진 기자 = 한겨레 이종근 선임 기자 [email protected]

“신현수와 충분히 소통 한 줄 알았는데”

야당 의원들도 검찰 인사에 대해 신 위원장과 소통 할 것인지 물었다. 신 과장이 박 장관과 갈등을 겪으며 감사를 표했기 때문이다. 신 과장은 이날 감사의 마음을 철회했다.

인민 힘 전주혜 의원은“(검찰 과정에서) 신 족장과의 협조가 충분 했는가?”라고 물었다. 박 장관은 “몇 번 만나 전화를 걸었다”고 답했다. 이날 중 검찰청 인사에 대해서는 “소통이 충분히 전달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주말 신 과장과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확인이 어렵다”,“특정 채널을 말할 수 없다”며 즉각적인 답변을 피했다.

“법무부, 민사 실과의 소통이 안될 경우 우려된다. 김남국 조선 민주당 의원은“10 년 넘게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개인적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개인적인 관계이지만 우리는 인사와 관련하여 이야기 할 성격이 있습니다.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대통령을 돕는 법률 보조원입니다. 더 많거나 적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라고 덧붙여“저는 그 수준에서이 인사에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 서초동 중앙 지방 검찰청 연합 뉴스

서울 서초동 중앙 지방 검찰청 연합 뉴스

“인력 관련 미디어 플레이가있다”

박 장관은 검찰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명했다. 그는 “수사 문제 나 검찰과 관련해 언론 극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최근 검찰 관련 논란에 대한 보도에 대해 “야당과 검찰 언론이 합쳐지는 것 같다”는 주장에 동의했다.

박 장관은“대통령의 인사권을 침해한다는 개념이 내 마음 속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부분 (언론 보도 등)은 대통령 행정부에 큰 영향을 미치고 다양한 왜곡 된 흐름을 만들어 내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하다. 나는 그것을 할 생각을 줄입니다.”

하남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