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옹 ‘학교 급식에서 고기 빼겠다’… 중앙 정부와 농가 반란

리옹 “음식점 집중도를 줄여 코로나 확산 방지 조치”

중앙 정부도 “이념 기반 정책… 선택권”비판

22 일 (현지 시간) 프랑스 축산 농가 관계자들이 리옹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있다. 리옹 시장은 학교 식단에서 고기없이 단품 메뉴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AFP 연합 뉴스

프랑스 리옹이 학교 식단에서 고기가없는 단일 메뉴를 제공하기로 결정하면서 논란이 일어납니다.

EELV (European Environmental Green Party)의 일원 인 Lyon의 Gregory Dusse 시장은 겨울 방학 이후 22 일 (현지 시간)부터 식사에서 고기를 제외 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학생들이 식당에서 보내는 시간을 줄여야하기 때문에 메뉴가 통일되어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런 다음 그는 특정 음식이나 알레르기에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경우를 고려할 때 고기가없는 식단이 가장 적절한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리옹시가 그러한 결정에서 학생들에게 정치적 신념을 부과해서는 안된다는 비난이 있습니다. 농림 축산 식품 부장관 Julien De Normandy는 성장하는 아이들의 밥 그릇에 우리의 이념을 담아서는 안되는 전날 트위터에 글을 올렸습니다. De Normandy는 “우리는 아이들이 제대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것을 제공해야하며 고기도 그들 중 하나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제랄드 다르마 닌 내무부 장관은 또한 녹색당이 추구하는 도덕성과 엘리트주의가 대중을 배제한다고 지적하면서 프랑스 축산업은 리옹의 결정에 대해“용납 할 수없는 모욕”이라고 말했다. 가브리엘 아탈 정부 대변인은 리옹 시가 이념에 기반한 정책 결정을 내리지 않아야하며 “학생들은 선택권을 가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육류를 비롯한 다양한 재료로 만든 음식으로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미식의 도시’리옹에서 내린 결정에 축산업 자들도 강력히 반대한다. 프랑스 론 지역 농민 연합 (FDSEA)과 젊은 농민 연합 (JA)의 축산 농가들이 리옹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 곽윤아 기자 [email protected]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