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사 참배 갔다”, 포스코 최정우 “사찰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 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 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22 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 노동위원회 산업 재해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증인으로 출석 한 기업 대표에 대한 비판을 쏟아 냈다. 이 과정에서 참배 여부를 묻는 질문도 의제와 무관했다.

또한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정우 포스코 위원장의 방일 사진을 외치며“도쿄 신사에 갔는데 이렇게해도 될까?

사진은 일본의 종교 시설에 함께 서있는 최 회장의 등을 보여준다.

최 회장은 자신이 신사가 아니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노 의원은 좀 더 설명을 하려던 최 위원장과의 대화를 그만두고 다시 “가진 것을 인정합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최 회장은 “2018 년 10 월 세계 철강 협회 총회에서 휴식 시간에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사찰을 방문했다”고 답했다. 이어 “(사진) 상단을 보면 절이있다”며 “신사가 아니라 절이다”라고 강조했다.

2018 년 포스코 최정우 회장의 방일 사진. 왼쪽은 원본 사진, 오른쪽은 위아래로 눌러 변형 된 사진으로 22 일 청문회에서 노웅래 민주당이 공개 한 사진이다.  POSCO 제공

2018 년 포스코 최정우 회장의 방일 사진. 왼쪽은 원본 사진, 오른쪽은 위아래로 눌러 변형 된 사진으로 22 일 청문회에서 노웅래 민주당이 공개 한 사진이다. POSCO 제공

최 회장이 말했듯이 노 의원이 공개 한 사진 오른쪽 상단에는 한자 ‘사 (寺)’가 보인다. 또한 청문회 후 포스코가 공개 한 원본 사진에서는 최 회장 앞 제단에 ‘남무 阿 弥陀 仏’이라는 글자가 적힌 종이 한 장이 붙어있는 것도 선명하게 볼 수있다.

당시 최 회장이 방문한 절은 도쿄 타워 근처에있는 조조 지로 1393 년에 지어진 오래된 절이다.

홍주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