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예방 접종 논란 … 安 “내가 먼저 옳다”

사진 설명유승민, 전 인민의 힘 멤버 [출처=연합뉴스]

22 일 정치인들은 코로나 19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도 논쟁을 벌였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 일 문재인 대통령의 예방 접종 1 호를 주장하고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국가 수반이 실험 대상인가?”를 받자 논란이 커졌다. 주말 동안. 이어 이번에는 안철수 대표가 “백신을 먼저 맞을 의향이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인민당 최고 회의에서“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을 맞을 자격이 없지만 백신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해소하려면 정부가 허락하면 먼저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인과 의료인. 의미가 있습니다. ”

권은희 국회 의장은“야당의 책임있는 지도자로서 불신과 공포를 해소 할 수있는 방안을 생각해 보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역할을해서 좋다. ”

안철수는 정상에서 말한다 [출처=연합뉴스]

사진 설명안철수는 정상에서 말한다 [출처=연합뉴스]

안 의원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주말 정치에서 첫 예방 접종을했다는 소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포문은 유전 씨가 개장했습니다. 19 일 그는 “아스트라 제네카 예방 ​​접종은 대통령으로부터 받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대중이 자신있게 접종 할 수 있도록하기 위함입니다.

그러나 정 의원은 21 일 유 전 의원을 표적으로 삼아 “조딩 에를 라보다 헛소리가 덜하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국가 수반은 국가 비밀이며 건강과 일정에 대한 안보 문제”라고 말했다. “당신이 주도권을 잡았 기 때문에 먼저 맞지 않습니까?” 그는“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날 “대중의 불안을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속임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유승민에게 프로포즈한다. 보건이 걱정된다면 먼저 예방 접종을하자”고 물었다.

같은 날 야당에서 정 의원의 발언이 문제였다. 서울 시장 선거에 출마 한 오신환 전 대통령은“대통령이 실험 대상인지에 대한 반응은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내가 대통령이라면 코로나 19 백신을 제일 먼저 맞을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이라면 안심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