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근 “나는 가해자 다”… ‘놀지 않겠다’선언

“아빠가 돼서 진지하게 느꼈다 … 악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송명근 안산 OK 금융 그룹 씬맨 프로 배구 선수 (왼쪽)

[OK금융그룹읏맨홈페이지]

(서울 = 연합 뉴스) 최인영 기자 = ‘학교 폭력’가해자 혐의로 논란이되고있는 프로 배구 송명근 (28 · 오케이 금융 지주)은 모든 공개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송명근은 14 일 자신의 인스 타 그램에 “네, 다 사실입니다. 다 인정합니다. 저는 학교 폭력 가해자입니다. 그가 절대 용서할 수없는 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

앞서 송명근에게 구타 당하고 과거에 중요한 부위에 수술을 받았다는 피해자의 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이에 송명근은 가해자로 지목 된 심경섭 (30)과 함께 13 일 클럽을 통해 ‘해’를 당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송명근은 아무리 어리고 미성숙하더라도 누군가에게 육체적, 정신적 폭력을 사용하고 돌이킬 수없는 상처를 입히는 것은 결코 용서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그는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용서를 구하는 것 외에 “이미 가해 졌던 폭력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누구든지 원하는 곳을 원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과거의 가해자들과 맞서기 위해? “

송명근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아버지가되고 후배들이 많아서 그 당시 내가 얼마나 심각하고 위험하고 나쁜 행동을했는지 필사적으로 느낀다”며 “반성하고 반성한다. “

“어렸을 때 무책임한 행동을 한 스포츠계, 배구 계, OK 배구단, 코치, 소중한 동료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는 고개를 숙였다.

송명근은 반성의 수단으로 앞으로 게임에 참여하지 않고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선배로서 무책임 하겠지만 내일이 지나면 경기에서 자급 자족으로 뛰지 않도록 감독을 통해 구단의 허가를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