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의 의사 / 변호사가 회사원보다 더 많은 대출이자를 지불합니다.

사진 = Getty Image Bank

시중 은행의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의 신용 대출 금리가 일반 사무직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소득 및 고 채권자 대출 억제 정책이 지속되면서 ‘이자율 반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의 과도한 시장 개입이 신용도에 따라 대출 금리를 차등 적용하는 ‘재정의 상식’을 파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사와 변호사는 더 많은이자를 지불합니다

9 일 지폐에 따르면 5 대 은행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의 전문직 (의사, 변호사 등) 대출 최저 금리는 직장인 전용 대출 최저 금리보다 높았다. 이들 은행의 전문 대출에 대한 최저 이자율은 연 2.23 ~ 3.87 % 였고, 직원 대출에 대한 최저 이율은 연 1.92 ~ 2.89 %였습니다.

신한 은행의 전문 대출 최저 금리는 연 2.61 %로 직원 대출 최저 금리 (연 1.92 %)보다 0.7 % 포인트 높다. 하나 은행과 우리 은행의 전문 신용 대출 최저 이자율은 직원 신용 대출 최저 이자율 (연간 각각 2.75 %, 2.53 %)과 달리 각각 3.87 %, 2.96 %였다. 농협 은행의 경우 두 직종의 신용 대출 최저 금리는 연 2.23 %로 같았고, 국민 은행 만 전문 신용 대출 최저 금리는 연 2.61 %로 최저 금리보다 약간 낮았다. 직원 신용 대출 (연간 2.89 %).

대부분의 경우 전문가의 신용 대출 이자율이 상승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있다. 은행은 상환 가능한 전문가들에게 더 높은 한도와 더 낮은 이자율을 오랫동안 보장해 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에는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고소득 및 고 신용 사용자 대출을 규제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은행 당 약 3 억 ~ 5 억 원이던 전문 신용 대출 한도를 2 억 ~ 3 억 원으로 낮추고 전체적으로 최저 이자율을 올렸다. 시중 은행 관계자는 “공시 된 최저 금리가 개인에게 무조건 적용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실제 대출을받을 때 차이가있을 수있다”고 말했다. “우수 고객에 대한 우대 조건이 현저히 감소한 것은 사실입니다.”

신용이 낮은 사용자와 중간 신용 사용자에 대한 임계 값 만 낮게 유지됩니다.

과도한 대출 규제로 인해 신용 등급에 따른 금융 시스템이 왜곡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우대 이자율뿐만 아니라 대출 한도도 고소득 및 고 신용 사용자로부터 순차적으로 감소하고 있습니다. 최근 전문가 및 고소득자에 대한 마이너스 통장 (한도 대출) 한도가 5 천만원 미만으로 낮아졌다. 고소득층이받을 수있는 대출 한도는 소규모 자영업자가받을 수있는 정책 대출 한도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반면에 저신용 및 중간 신용 사용자에 대한 재정적 한계는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까지 일반인과 자영업자 대출에 대한 원리금 유예가 6 개월 더 연장 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영향을받은 회사의 신용 등급 시스템을 조정해야한다는 주장이 있으며 민간 은행에서 영향을받는 차용인에게 신용 대출 원금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하는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대출 기관 최고 이자율을 연 20 %로 제한하는 ‘이자 제한법’도 하반기부터 시행 될 예정이다.

금융 및 신용 평가 시스템 상식 흔들림

코로나 19의 장기화를 감안하면 피할 수없는 조치라고 보는 사람들도있다. 그러나 정부가 ‘따뜻한 금융’으로 만 보려고 민간 은행 대출 체제에 지나치게 개입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시중 은행 관계자는“은행들은 신용 등급과 회수 가능성을 고려하여 제한된 재원으로 대출을 해왔지만이 제도가 흔들리면 자금이 필요한 곳으로 돌아 가지 못하고 회복이된다. 어려운.” 경제 회복 가능성도 줄어들 것입니다.” 또 다른 은행 임원은“시중 은행의 가치를 흔들리는 정책이있다”고 말했다. 좋아질거야.”

또한 대출 총액에 대한 규제가 사실상 개별 차용인에게 ‘이자율 개입’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있었습니다. 금융 연구원장을 역임 한 홍익 대학교 경영학과 신성환 교수는“정부가 금융에 관한 일을 시작하면서 국내 금융 회사가 점차 성장하고 정치화되고있다”고 말했다. 계속되는 것도 문제입니다.”

정소 람 / 김대훈 / 오현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