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 오세훈, ‘동맹 정부’대응 … 안철수 · 금태섭 삐걱 거리다-중앙 일보

국민당 후보 안철수 (왼쪽부터)와 나경원은 10 일 설날을 맞아 시민들과 만난 국민의 힘 예비 후보이다. 연합 뉴스

4 · 7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서 야당의 ‘서울시 동맹 정부’이니셔티브가 추진력을 얻고있다. 지난해 12 월 안철수 국회 의장이 연정을 제의 한 지 두 달 만에 국민의 힘이 넘치는 국민들이 대응했다.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은 13 일 언론 인터뷰에서“서울시가 (반대)의 협력 형태로 통일된다면 유권자들의 입장에서 기대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로는 다르지 않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해외에서 연합 정부 실험이 없는가?”라고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 북에“안 후보뿐만 아니라 금태섭 후보, 조정훈 후보도보다 광범위하게 (시대로의 전환) 할 수 있어야한다. 협력. 기본 작업”. 그는“자유주의 상식 연합 (모두를 포괄하는)”은 정치적 혁신의 발판이되어야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대표도 이튿날 인 14 일 기자를 만났다. “처음부터 범 광계 인재를 널리 채용하겠다고 말씀 드렸다”. “(오시장과 전 의원들) 통일에 대한 의지와 성실이 있다고 말했다. 받아 들일 것이다.”

안 대표는 지난해 12 월 21 일 선언 다음날 ‘서울시 동맹 정부’계획을 공개했다. 당시 그는 “차기 서울시 행정부는 ‘전파 동맹 지방 자치체’가 돼야한다”고 말했지만 국민의 권력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당을 당으로 결속시키려는 안 대통령과 달리 국민의 힘은 당 밖에서 안 대통령에게 야당을 통일시키는 지도력을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춘절 이전에는 야당 통일 방식이 ‘투 트랙’방식으로 효과적으로 구성됐다. 인민의 힘 내부 공모전과 안 대표 + 전 의원 금태섭 등 3 차 지대 공모전 이후 3 월 초 야당 1 명을 선출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통일 과정에서 불가피한 비공개 활동에서도 연합 정부의 발상이 힘을 얻고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민 권권 관계자는“지난해 안 대표가 처음으로 연정 정부를 언급했을 때 당의 목표라는 말이 많았 기 때문에 국민 권력으로부터 기꺼이 대응하기 어려웠다. 대 정당 기본 ‘. 후보자들은 통일 이후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나경원, 금태섭, 덜레 길, 안철수, 금태섭 삐걱 거림= 전 의원 나경원과 금태섭이 14 일 오후 남산 둘레 길을 함께 걸으며 야당의 통일에 공감했다. 이 회의에서는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야당 후보들의 통일뿐만 아니라 선거 후 ‘신판 만들기’를위한 반문 연대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 의원이었던 나는“우리는 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정치위원회를 만들어야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단순히 반달 연대에 그쳐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새로운 정치에 대한 희망과 정치적 변화에 대한 국민의 욕구를 충족시켜야합니다.” 그는“희귀 한 남한을 상식 남한으로 바꾸는 것은 ‘자유 주의적 상식 연합’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은 새로운 정치 플랫폼을 만들어야합니다.”

금태섭 전 의원은“선거뿐 아니라 선거 후 집권에 대한 논의도있다”고 말했다. “나는 이번 선거가 새로운 판을 촉발하고 근본적으로 정치를 변화시키기를 바랍니다.” 두 사람은 또한 새로운 오디오 기반 소셜 미디어 인 ‘클럽 하우스’에서 서로 소통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안철수 국회 당장과 금태섭 전 의원 의원이 4 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청에서 회의를 열어 3 일 통일 방안을 논의하고있다. 존'.  연합 뉴스

안철수 국회 당장과 금태섭 전 의원 의원이 4 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청에서 회의를 열어 3 일 통일 방안을 논의하고있다. 존’. 연합 뉴스

한편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의 제 3 지대 통일 논의는 엉뚱했다. 전 금 의원은 15 일 예정된 국민당 대표 안과의 TV 토론이 결렬됐다고 이날 성명을 발표했다. 토론 방식을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이 뜨거워지는 패턴이다.

금 의원은 페이스 북을 통해“알려진대로 안 후보와 첫 번째 TV 토론을 진행하기가 어려워졌다. 예정된 토론 날짜는 내일 (15 일)이지만 실무 토론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라고 그는 썼다. 그는“후보자 간의 치열한 전투 만 보장된다면 토론의 형태와 기타 문제에 대한 안 후보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인민당도“양측 실무 협의를 신속히 재개하여 차이를 극복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금 후보 실무 협상 팀은 실무 협상 거부를 철회하고 협상을 요구한다.”

한영익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