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4 분기 영업 흑자의 비밀… RUC · ODC 최대 영업 효과

자동차 및 가전 제품 수요 회복이 중국 등 국가의 소비 촉진 정책에 미치는 영향
무능한 정제 시설이 점점 폐쇄되고 석유 제품에 대한 수요가 회복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S-OIL의 잔류 물 업그레이드 단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에쓰-오일 (대표 후세인 알카 타니)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확보 한 최첨단 정유 석유 화학 시설의 효과를 거두기 시작했다.

에쓰-오일의 ​​4 분기 매출액과 영업 이익은 4 조 2,800 억원, 영업 이익 933 억원으로 3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4 분기 흑자를 기록한 국내 유일 정유사이다.

사업 부문 별로는 정유 사업이 코로나로 인한 석유 소비 감소로 879 억원의 손실을 냈지만 석유 화학은 777 억원 손실) 윤활기 유는 1,101 억원의 사업 실적로 반등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세계적인 석유 제품 수요 감소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정제 마진 하락으로 자동차 내장재로 많이 사용되는 폴리 우레탄 원료 인 프로필렌 옥사이드 최근에는 윤활기 유인 윤활기 유가 주목을 받고있다. 현재 받고있는 저황 해양 유 (LSFO)와 같은 수익성 높은 제품의 생산을 극대화 한 전략이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4 분기 프로필렌 옥사이드 (PO)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스프레드 (PO 가격에서 원료 프로필렌 가격을 뺀 값)는 지난 3 분기 톤당 595 달러에서 톤당 1,098 달러로 85 % 이상 상승했으며, 2014 년 12 월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프로필렌 옥사이드의 수익성은 사상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향후 실적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에쓰-오일은 지난달 28 일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좋은 시장 상황을 활용하기 위해 30 만톤 용량의 프로필렌 옥사이드 생산량을 약 3 만 ~ 4 만톤 늘려서 앞으로도 높은 가동률을 유지할 계획입니다. “

2018 년 말 가동을 시작한 에쓰-오일의 ​​새로운 첨단 설비 (RUC & ODC)는 원가 경쟁력과 운영 효율성면에서 세계 1 위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잔 유정 제 시설 (RUC)은 석유 화학의 기초 원료 인 휘발유, 첨단 가솔린 첨가제 (MTBE), 프로필렌과 에틸렌을 원유보다 저렴한 중질유를 사용하여 생산하며, 올레핀 하류에이 프로필렌을 사용합니다. 시설 (ODC). 폴리 프로필렌 (PP), 프로필렌 옥사이드 (PO)를 생산하여 국내외 석유 화학 업체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RUC와 ODC 시설은 3 분기에 2 개월 동안 정기 유지 보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작년 4 분기에는 RUC를 포함한 첨단 시설의 ‘본격 가동’으로 원유 정제 시설의 100 %를 운영 할 수있었습니다.

이는 국내 정유사들이 4 분기 가동률을 80 %로 낮춘 것과는 큰 차이가있다.

상품 시장은 40 년 이상 정교하게 구축 된 해외 네트워크가 큰 역할을했다.

유례없는 악조건 속에서도 글로벌 이동 제한이 지속되면서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연료 유 소비량이 급격히 감소하자 에쓰-오일의 ​​수출량은 전년 대비 소폭 (0.3 %) 증가했습니다.

또한 사우디 아람코의 해외 판매 법인 대주주 인 아람코 트레이딩 싱가포르와의 협업을 통해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등 에쓰-오일의 ​​강점도 컸다.

S-OIL의 실적 개선은 올해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신설 선진 설비가 안정화 단계에 접어 들어 지난해 주요 생산 설비가 정기 유지 보수를 완료 해 올해 공장 가동이 중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에쓰-오일의 ​​주력 석유 화학 제품인 프로필렌 옥사이드, 폴리 프로필렌 등 올레핀 품목은 소비 촉진 정책에 따른 자동차, 가전, 포장 부문의 견조한 수요 회복으로 올해 강세를 보이고있다. 중국 및 기타 국가에서.

에쓰-오일 관계자는“전 세계적으로 무능력한 시설이 폐쇄되면서 시설 증설로 인한 공급 증가의 영향은 제한적이다. “특히 아시아에서 수요가 더 빨리 회복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회사의 비즈니스 성과가 빠르게 개선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Copyright © Today Energy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