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동현과 윤석열에게 “목을 때리는 차라리 내 영혼을 보여 줄래”

석동현, 전 서울 동부 지방 검찰청. 뉴스 1

석동현 전 서울 동부 지방 검찰 총장은 윤석열 검찰 총장에게 “당신도”머리를 치는 편이 낫다 “며 부당한 시도를 막 겠다는 의지를 보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석 전 지방 검찰청 장은 13 일 황운하, 김남국, 최강욱 등 여권에“고소 반대”(의원 의원. 제출은 해체 작업을 계속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공무원 (고급 공무원 범죄 수 사실) 법에 따라 다시 기소됐다.

앞서 8 일 민주당 의원 황운하는 검찰 중 6 건의 중범 죄 수사를 전담하는 대 범죄 수 사실을 건립하겠다는 주안으로 법안을 제안했다.

석 전 지검은 기사를 연결하며 “이 시대에 주안 무치의 상징조차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도움을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의 수사권 중 고위 공무원들이 이미 공수를 확보하고 중범 죄 수사 기관을 설립한다는 것은 검찰조차도 일부 중범 죄 수사권을 박탈 당하게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해체를 통해 검찰의 해체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법률 적 경험이없는 최초의 의원도 입법 통보없이 스스로 재량에 따라 파산 법안을 추진할 수있는 것이 이제 우리 국회입니다. (정부 부처가 사소한 법안을 제출하고자한다면 협의를 거쳐야한다.)“그러므로 그들이 결정하면 고등 법원장의 탄핵 절차가 통과되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법안을 추진할 수있다. 공수법을 통과 시켰습니다.”

석 전 지방 검찰청은“지난 1 년간 가해진 박해와 의석 흔들림에 대한 윤 대통령의 결의는 확신이 있었다. 최재형의 끔찍한 투쟁 덕분에 1 호 원전 등 전력 형 부패를 계속 조사하고 백운규 영장까지 신청 한 것으로 평가할 가치가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그는 “정부는 제한적이지만 윤 대통령의 임기도 몇 달 만에 끝났다”고 말했다. “그가 임기를 마치고도 존속 할 검찰 조직이 덜 죽는 방식이며 윤 대통령 자신이 살아가는 방식이다.”

석동현이 13 일 페이스 북 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Facebook 캡처

석동현이 13 일 페이스 북 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Facebook 캡처

한영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