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 사회 : 뉴스 : 한겨레

서울 동부 구치소. 연합 뉴스

지난달 6 일 서울 동구 구치소 수감자 4 명이 정부를 상대로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그들 모두는 동부 구치소에서 코로나 19로 확인되었습니다. 교정 시설 내부에서 코로나 19 집단 감염 소송을 제기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들은 구치소에 마스크 제공, 확진 자 격리 등 전염병에 대처할 수 없었기 때문에 코로나 19에 감염되었다고 주장했다. 첫 번째 소송이 제기되었을 때 유사한 소송이 이어졌습니다. 지난달 말, 코로나 19 확진 자 33 명과 그 가족을 대신해 국가에 대한 배상 소송을 제기 한 박진식 변호사는“동부 구금 첫 확진 자에도 불구하고 센터는 지난해 11 월 27 일 발생했고, 전체 수사는 12 월 18 일에 이뤄졌다”고 소송의 배경을 밝혔다. 교도소에서 코로나 19 집단 감염으로 수감자들의 소송이 새로운 관심을 받고있다. 신체적 자유로 인해 수감 된 사람들이 소송을 제기하기는 어려우나 정부 및 교도소에 대한 수감자 소송은 여러 가지 이유로 꾸준히 제기되고있다.

지난해 12 월 29 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한 수감자가 확진 자 과밀화 등 고소장을 적어 기자들의 말을 듣고있다.  연합 뉴스

지난해 12 월 29 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한 수감자가 확진 자 과밀화 등 고소장을 적어 기자들의 말을 듣고있다. 연합 뉴스

■“수감자 거부는 수감자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는 일관된 판결

가장 일반적인 소송 중 하나는 감금으로 인한 손해에 대한 소송입니다. 소송을 제기 한 사람들은 교도소 수감자 수가 기준을 초과했으며 최소한의 인명을 살 수 없다고 주장했다. 법무부의 2019 년 발표에 따르면 2011 년부터 2019 년까지 (11 월 기준) 수감자 과밀 관련 소송은 61 건이었다. 당시 법무부는“31 건이 철회 또는 기각 됐고 30 건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과밀 문제와 관련하여 헌법 재판소와 법원은 집중이 수감자의 기본권을 침해했다고보고있다. 2016 년 헌법은“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성을 유지할 수없는 과밀 한 공간에 포용하는 행위는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침해하여 헌법에 위배된다”고 판사들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번 헌법 청원은 2012 년 비정규직 비정 규모 집회에 참가해 서울 구치소에 수감 된 강 아무개가 제출했다. 강씨가 머물렀던 방은 1 인당 평균 1.3m2 (약 0.4 평) 정도였다. 성인 남성은 너무 좁아서 아무리 눕더라도 발을 다 다룰 수 없다고합니다. 헌재는“기본적인 인간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공간조차 확보되지 않은이 경우 신체적, 정신적 건강이 악화되는 등 심한 통증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교도소에는 1 인당 최소 2.58㎡가 수용되었습니다. 이 지역은 상당한 기간 (늦어도 5 ~ 7 년) 내에 확보되어야합니다.” 이러한 헌법 적 결정이 내려 졌을 때, 최전선의 법원은 과밀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인정하는 일련의 판결을 내 렸습니다. 2017 년 부산 고등 법원은 부산 구치소에 수감 된 B 씨와 B 씨가 제기 한 손해 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를 판결했다. 판사는“교정 시설이 좁은 공간에 밀집되어 원고들은 사생활을 보호 할 수 없었고 숙면을위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지 못하는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어야했다”고 말했다. B 씨 150 만원, B 씨 300 만원. 그는 보상으로 통치했습니다. 2018 년 서울 중앙 지방 법원은 인천 구치소에 수감 된 C 씨의 소송에서 주정부가 100 만원을 지급한다고 판결했고, 2019 년 같은 법원은 주정부가 인천 구치소에 수감 된 C 씨의 소송에서 100 만원을 지급한다고 판결했다. 서울 구치소에 수감 된 C. 등은 국가의 책임을 인정했습니다.